정치

연합뉴스

尹측 "與, 부정식품과 불량식품 구분 못하고 왜곡"

이동환 입력 2021. 08. 03. 11:05 수정 2021. 08. 03. 18:55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정무실장인 신지호 전 의원은 3일 '부정식품' 발언 논란과 관련해 "정치적으로 악의적인 왜곡"이라고 비판했다.

신 전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국무총리까지 하신 이낙연, 정세균 두 분이 부정식품과 불량식품도 구분 못하고 '불량식품을 먹어도 된다'는 식으로 왜곡을 해 비난한다"며 "불량식품과 부정식품은 다르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페미니즘 발언 논란엔 "극단적 페미니즘 얘기한 것"
국회의장 예방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정무실장인 신지호 전 의원은 3일 '부정식품' 발언 논란과 관련해 "정치적으로 악의적인 왜곡"이라고 비판했다.

신 전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국무총리까지 하신 이낙연, 정세균 두 분이 부정식품과 불량식품도 구분 못하고 '불량식품을 먹어도 된다'는 식으로 왜곡을 해 비난한다"며 "불량식품과 부정식품은 다르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의 저서를 인용하면서 부정식품이라도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신 전 의원은 부정식품의 사례로 "겉봉지 표시에는 300g이라고 해놨는데 내용물이 한 20g 모자란 것이라든가, 몸에 좋은 성분이 들어있다고 해놓고 실제 그게 덜 들어있다든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량식품은 식중독을 유발하고 인체에 구체적인 해악을 가하는 것으로 구분해서 봐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지호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 전 의원은 "윤 후보가 아직 정치적 문법에 익숙하지 않아 굳이 다른 표현을 쓸 수 있었던 문제점은 있을 수 있다"며 전체 발언의 맥락을 봐달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이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돼 저출산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남성을 적대시하는 극단적 페미니즘을 얘기한 것이지 일반적 페미니즘을 말한 것은 아니다"라며 "건강한 페미니즘은 얼마든지 출산율 제고와 함께 갈 수도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이 당 지도부를 '패싱'하고 기습 입당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습은 적이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치고 들어가는 게 기습"이라며 "6·25 전쟁에서 김일성이 기습 남침했듯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와 윤 후보는 무슨 적대적 관계가 아니다"라며 "(입당 날짜와 관련해) 큰 틀이 공유가 돼 있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신 전 의원은 입당 직전까지 이 대표에게 연락이 가지 않았던 데 대해서는 "참모진이 실무적으로 세심하게 배려했어야 했는데 그게 좀 아쉬운 부분"이라며 "결례까지는 아니다. 참모진을 질책해달라"고 했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