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美국방부 한때 폐쇄..장교 1명 흉기찔려 죽고 용의자 사살돼(종합)

유세진 입력 2021. 08. 04. 04:07

기사 도구 모음

미 국방부 앞의 교통환승센터에서 3일(현지시간) 근 장교 1명이 흉기에 찔려 사망하고, 용의자 역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고 워싱턴 경찰이 밝혔다.

이날 총격이 발생해 미 국방부가 일시적으로 폐쇄되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오전 미 국방부 앞 지하철역 인근 버스 승강장에서 여러 발의 총성이 울려 국방부가 폐쇄됐었다.

총격은 워싱턴 DC에서 포토맥강을 건너 버지니아주 알링턴 카운티에 있는 국방부 청사에서 몇 걸음 떨어지지 않은 교통환승센터 버스 승강장에서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워싱턴=AP/뉴시스]경찰 차량들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미 국방부 인근 지하철역 인근들에 목격되고 있다. 3일 오전 미 국방부 앞 지하철역 인근 버스 승강장에서 여러 발의 총격이 발생함에 따라 국방부가 폐쇄됐다. 2021.8.4

[워싱턴=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국방부 앞의 교통환승센터에서 3일(현지시간) 근 장교 1명이 흉기에 찔려 사망하고, 용의자 역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고 워싱턴 경찰이 밝혔다.

이날 총격이 발생해 미 국방부가 일시적으로 폐쇄되기도 했다.

사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방부가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당국은 아직까지 세부 사항 등 사건의 자세한 내용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미 국방부 앞 지하철역 인근 버스 승강장에서 여러 발의 총성이 울려 국방부가 폐쇄됐었다.

알링턴 카운티 소방국은 여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지만 부상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는 밝히지 않았었다.

총격은 워싱턴 DC에서 포토맥강을 건너 버지니아주 알링턴 카운티에 있는 국방부 청사에서 몇 걸음 떨어지지 않은 교통환승센터 버스 승강장에서 발생했다.

사건 현장을 제외한 모든 봉쇄는 해제됐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총격 당시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