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맥도날드 "유효기간 지난 재료 사용 공식 사과..재발 방지 대책 마련"

이비슬 기자 입력 2021. 08. 04. 07:25

기사 도구 모음

한국맥도날드가 폐기 대상 재료에 유효기간 스티커를 새로 부착해 재사용한 사실을 시인하고 공식 사과했다.

맥도날드는 "식품안전 확보 및 원재료 품질을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유효 기간이 지난 제품은 즉각적으로 폐기 조치하고 있다"며 "이에 위배되는 사항을 발견할 경우 내부 규정에 따른 엄격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티커 재출력해 부착한 사실 '유감'..내부 규정에 따라 엄격한 조처"
2021.2.2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한국맥도날드가 폐기 대상 재료에 유효기간 스티커를 새로 부착해 재사용한 사실을 시인하고 공식 사과했다.

한국맥도날드는 4일 입장문을 통해 "해당 사안에 대해 내부 규정에 따라 엄격한 조처를 했다"며 "식품안전을 위한 관리 및 점검을 더욱더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고객에게 우수한 품질의 안전한 제품만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오고 있는 가운데 유감스러운 문제가 발생했다"며 "내부 조사 결과 유효기간 지난 스티커를 재출력해 부착한 경우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앞서 맥도날드는 국내 일부 매장에서 유효기간이 16시간 지난 햄버거 빵을 포함한 일부 식자재를 폐기하지 않고 유효기간 스티커를 덧붙여 재사용한 사실이 언론 제보를 통해 드러나 논란이 됐다.

맥도날드는 "식품안전 확보 및 원재료 품질을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유효 기간이 지난 제품은 즉각적으로 폐기 조치하고 있다"며 "이에 위배되는 사항을 발견할 경우 내부 규정에 따른 엄격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번 사태에 대한 재발 방지 대책으로 Δ유효기간 준수 및 식품안전 강화를 위한 지침 전달과 교육 Δ매장 원자재 점검 도구 업데이트 Δ매장 원재료 점검 제도 강화를 약속했다.

맥도날드는 "식품안전과 품질관리는 한국맥도날드의 가장 중요한 가치"라며 "다시 한번 이번 문제에 대해서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더욱더 철저한 점검과 관리를 통해 식품안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b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