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자가용보다 편한 대중교통 '경기도 공공버스' 열렸다

강희청 입력 2021. 08. 04. 08:16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가 '대중교통이 자가용 보다 더 편리한 경기도' 모토 아래 추진한 '경기도 공공버스' 시대가 활짝 열렸다.

정상균 경기교통공사 사장은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 시대가 막을 내리고 경기도 광역버스 90%가 경기도 공공버스로 운행하게 된다"며 "경기교통공사는 도민들이 '자가용보다 편안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선관리 및 서비스 제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도가 ‘대중교통이 자가용 보다 더 편리한 경기도’ 모토 아래 추진한 ‘경기도 공공버스’ 시대가 활짝 열렸다.

올 하반기 중 경기도 광역버스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90%가 공공성이 한층 더 강화된 노선입찰형 준공영제 방식의 ‘경기도 공공버스’로 전환되는 것이다.

경기도와 경기교통공사는 그간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 방식으로 운영되던 직행좌석형 시내버스 70개 노선을 8월 1일자로 ‘경기도 공공버스’로 전환해 운행을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경기도 공공버스’로 운행을 개시한 노선은 용인 12개, 광주 4개, 하남 6개, 군포 2개, 파주 13개, 가평 5개, 구리 3개, 남양주 19개, 양주 2개, 포천 4개 등 총 10개 시·군 70개 노선 610대다.

이로써 영구면허로 민간업체가 노선권을 소유하며 서비스 저하 등의 문제를 갖고 있던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가 도내에서 막을 내리면서 총 208개 노선 1960대의 ‘경기도 공공버스’가 운행을 하게 됐다.

도는 추가적으로 그간 민영제로 운영하던 광역버스 12개 노선이 9월 1일부터 ‘경기도 공공버스’로 전환되면, 연내 220개 노선 2069대로 늘어나 경기 광역버스의 90%가 ‘경기도 공공버스’로 운행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 공공버스’는 한정면허로 면허기간은 5년이며, 서비스평가 결과에 따라 1회에 한해 4년을 더 연장할 수 있다. 공공이 노선을 소유하고 입찰경쟁으로 민간 사업자에게 일정기간 운영권을 위탁하는 ‘노선입찰제’ 방식으로, 도와 시·군이 서비스를 책임진다.

이를 통해 대중교통의 공공성과 재정지원 투명성을 강화한 ‘선진국형 모델’이다.

특히 ‘경기도 공공버스’는 이 같은 장점을 인정받아 최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국가 준공영제 표준 모델로 선택되기도 했다.

‘경기도 공공버스’는 ‘대중교통이 자가용 보다 더 편리한 경기도’ 실현이라는 이재명 지사의 공약 중 하나로, 전국에서 최초로 도입한 제도다.

정상균 경기교통공사 사장은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 시대가 막을 내리고 경기도 광역버스 90%가 경기도 공공버스로 운행하게 된다”며 “경기교통공사는 도민들이 ‘자가용보다 편안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선관리 및 서비스 제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