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이준석, 안철수 향해 "날 애송이 취급 말라, 계급보고 경례하는 것"

조의준 기자 입력 2021. 08. 04. 08:43 수정 2021. 08. 04. 14: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페이스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자신을 “철부지 애송이” 취급하지 말라고 경고하면서 “계급에 경례하는 것이지 사람을 보고 하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당에게 추천한다”며 2001년 미국 히트작인 ‘밴드오브 브라더스’에 나오는 대사를 소개했다. 이 대표가 소개한 대사는 “We salute the rank, not the man(계급에 경례하는 것이지 사람을 보고 하는 건 아니다)”이다. 이 대사는 드라마에 나오는 소벨 대위가 한 때 자신의 부하였던 윈터스가 소령으로 먼저 진급하자 경례하는 것을 머뭇거렸을 때 윈터스가 한 말이다.

드라마 '밴드 오브 브라더스'의 가장 인상적인 장면중의 하나로 알려진 "계급에 경례하는 것이지 사람을 보고 하는 건 아니다"라는 장면./유튜브 Moolers

이 대표가 이 대사를 끄집어낸 것은 안철수 대표가 자신을 얕잡아 보고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최근 합당을 위한 안 대표와의 회동 제안을 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준석이 당 대표가 아니라 철부지 애송이로 보이니까 정상적인 질문에 정상적인 답변이 안 나오는 것”이라며 “(이는) 합당 대의나 국민들의 야권통합에 대한 열망보다는 그냥 이준석에 꽂힌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대놓고 남의 당 전당대회에 개입해서 이준석 떨어뜨리려고 하고, 지금도 철부지 애송이 소리 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7일 합당 실무협상이 결렬되자 대표끼리 담판을 짓자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회동을 제안한 데 이어 이번 주말을 합당 시한으로 못 박는 등 안 대표를 압박해왔다. 그러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장난하는 것처럼 대하는 태도에 국민의당이 맞장구 쳐줄 필요성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협상이 합당 조건 뿐 아니라 양당 대표의 감정 싸움으로 번지면서 성사 가능성이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조선일보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