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아워홈, 식품안전센터 출범..'안전 먹거리' 공급 집중

김범준 입력 2021. 08. 04. 08:46 수정 2021. 08. 04. 08:49

기사 도구 모음

아워홈은 자사 식품연구원 내 식품안전센터를 출범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 전사 역량을 집중한다고 4일 밝혔다.

아워홈 식품안전센터는 기존 3개팀으로 나눠 운영하던 △분석연구 △안전 △위생관리팀을 통합해 부서간 유기적인 협업과 통합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지은 대표, 식음사업 핵심 키워드로 '안전'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아워홈은 자사 식품연구원 내 식품안전센터를 출범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 전사 역량을 집중한다고 4일 밝혔다.

아워홈 식품안전센터는 기존 3개팀으로 나눠 운영하던 △분석연구 △안전 △위생관리팀을 통합해 부서간 유기적인 협업과 통합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센터는 전국 850여개 구내식당과 22개 제조·물류 시설에 대한 위생·안전관리를 담당한다. 동시에 아워홈이 생산 및 구매해 유통하는 전 식재료에 대한 품질·위생 관리도 전담한다.

아워홈 식품안전센터는 엄격한 자체 기준에 의해 수립한 진단 리스트에 따라 식품 및 시설 품질·위생·안전 관리를 실시한다. 진단 리스트는 수시 업데이트하고 있다. 구매 공급사 및 고객사와 해당 리스트를 공유해 취급하는 물량 및 시설 전반에 걸쳐 ‘위생안전사고 제로(0)’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워홈 식품안전센터 분석연구팀은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방사능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 받았다. 식품 내 방사능 수치에 대한 소비자 불안이 커짐에 따라 식약처는 식품의 방사능 기준을 강화한 바 있다. 지난달에는 단체급식 및 식재업계 최초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 인증을 받았다.

이로써 아워홈은 공인된 식품 방사능 수치 검사와 농산물 내 잔류농약, 중금속 등 검사를 실시해 부적합품의 시중 유통을 예방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도 축산물 시험검사, 쌀·현미 검정, 노로바이러스 검사 등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한 안정성 검증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아워홈은 식품안전시스템 인증 확보를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해썹), 식품안전시스템인증(FSSC22000), 할랄 인증마크, 농산물 우수관리 제도(GAP) 등 글로벌 식품 안전 시스템 인증을 통해 식품 안전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HACCP 인증의 경우 8개 공장을 대상으로 100% 인증 구축을 달성해 국제적 공신력과 신뢰성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현장 점검은 직접 거래하는 1차 공급사 550여곳을 포함해 구내식당과 제조·물류 시설을 대상으로 상시 실시한다. 오프라인 점포뿐 아니라 온라인몰 위생 점검도 함께 시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상황에따른 비대면 식품안전평가체계를 구축해 원격으로 검증을 지속하고 있다.

아워홈 관계자는 “깨끗한 먹거리, 코로나 방역 등 식품과 환경 안전에 대한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고 신뢰할 수 있는 식품기업으로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식품안전센터를 출범했다”며 “앞으로도 관리 체계를 꾸준히 강화해 국내 안전 먹거리 환경 구축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범준 (yol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