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포지티브 규제 대신 '최소 허용 규제' 쓰세요"

윤종성 입력 2021. 08. 04. 09:16

기사 도구 모음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포지티브 규제'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최소 허용 규제'를 선정했다.

문체부 측은 최근 국민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76.5%가 '포지티브 규제'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으며, 대체어로 '최소 허용 규제'가 적절하다는 응답이 97.2%에 달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말모임서 대체어 선정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포지티브 규제’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최소 허용 규제’를 선정했다.

‘포지티브 규제’는 법률이나 정책에서 최소한으로 허용하는 것 외에는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규제를 이르는 말이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달 20일 열린 새말모임에서 제안된 의견을 토대로 이 단어의 대체어로 ‘최소 허용 규제’를 선정했다.

문체부 측은 최근 국민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76.5%가 ‘포지티브 규제’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으며, 대체어로 ‘최소 허용 규제’가 적절하다는 응답이 97.2%에 달했다고 전했다.

한편, 새말모임은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들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 유관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다.

윤종성 (jsyoo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