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이준석 "윤석열 '쩍벌' 개선하면 오히려 호재..언어 정제하는중"

이사민 기자 입력 2021. 08. 04. 09:54 수정 2021. 08. 04. 15:19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쩍벌' 논란에 대해 "'쩍벌'이 개선되는 방향으로 간다면 호재가 될 것"이라 말했다.

이 대표는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쩍벌은 뉴스가 아니다. 쩍벌이 개선되면 국민들이 '윤 전 총장이 고치고 노력하는구나'라며 그걸 뉴스로 삼을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제공=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쩍벌' 논란에 대해 "'쩍벌'이 개선되는 방향으로 간다면 호재가 될 것"이라 말했다.

이 대표는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쩍벌은 뉴스가 아니다. 쩍벌이 개선되면 국민들이 '윤 전 총장이 고치고 노력하는구나'라며 그걸 뉴스로 삼을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은 적응력이 누구보다 빠르다"며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정치적으로 능숙한 행보를 보인다고 했는데 윤 전 총장도 갈수록 언어가 정제되는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지금은 본인이 인터뷰하고 정책적 소신을 밝히는 과정에서 정치적이지 못한 언어로 비판받는 경우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진행자가 최근 논란이 된 '주 120시간' '부정식품' '페미니즘' 발언에 대해 묻자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의도를 파악하기 어렵긴 한데 이런 것들이야말로 아까 말했던 것처럼 윤 전 총장 측에서 국민과 소통하는 과정 중에서 적응해 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