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서울

'악플러 고소' 성시경 "꼭 잡고 싶은 특정인 있어, 거의 다 왔다"

안은재 입력 2021. 08. 04. 10:47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성시경이 악플러 고소에 대한 근황을 알렸다.

3일 성시경은 개인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악플러 고소 진행에 대해 이야기했다.

성시경은 "뉴스를 종합해서 내지 않지만 악플단 분들이 교육 쪽에서 시험을 보려는 분들이 계속 반성문을 보낸다. 저는 처음부터 그런 것(선처) 이 없다고 햇다. 나쁜 마음을 썼으니 교육 쪽에서 일하면 안 된다. 나중에 깨우칠 수도 있지만 저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1월 성시경은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가수 성시경이 악플러 고소에 대한 근황을 알렸다.

3일 성시경은 개인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악플러 고소 진행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악성댓글을 남기는 몇 명의 심각한 사람, 꼭 잡고 싶은 특정인이 있는데 거의 다 왔다. 아이디를 바꿔서라도 계속 활동해달라 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사이트가 개인정보를 쉽게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팬들까지 우롱하던데 나는 좀 다르다. 지금 충분히 할 수 있지만 갑자기 숨지 말고 계속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성시경은 “뉴스를 종합해서 내지 않지만 악플단 분들이 교육 쪽에서 시험을 보려는 분들이 계속 반성문을 보낸다. 저는 처음부터 그런 것(선처) 이 없다고 햇다. 나쁜 마음을 썼으니 교육 쪽에서 일하면 안 된다. 나중에 깨우칠 수도 있지만 저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1월 성시경은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성시경 유튜브 채널 캡처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