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김부겸 "6시 모임 제한, 자영업자에 혹독"..거리두기 완화될까

김민욱 입력 2021. 08. 04. 11:05 수정 2021. 08. 04. 12: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도권 지역에 새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 4주차에 접어든 가운데 2일 서울의 한 식당가가 식사를 하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정체기를 보이고 있다. 델타(인도)형 변이 유행 속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로 분석된다. 전국에 시행 중인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3~4단계)는 이번 주로 끝난다. 정부는 5일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6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연장’ ‘완화’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김부겸 국무총리가 오후 6시 사적 모임 금지 조처가 자영업자에 가혹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체기 보이고 있는 환자수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1725명으로 보고됐다. 이중 거리두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지역사회 감염사례는 1664명이다. 통상 주중인 수·목요일 오전 발표 때 그 주 환자 발생 폭이 올라간다. 검사 건수가 줄어든 주말 영향이 사라지면서다. 이날 1664명은 지난주 같은 요일(1823명·7월 28일 0시 기준)에 비해 다소 줄어든 수치다.

평균 환자도 소폭 감소했다. 8월 1일~4일까지의 하루 평균 지역사회 발생 환자는 1338명이다. 한 주 전인 7월 25일~28일 1451.3명보다 113.3명(7.8%) 줄어들었다. 정부가 현 양상을 ‘정체기’로 판단하는 근거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전날(3일) 정례 브리핑에서 “그간 빠르게 증가하던 환자 증가세가 정체 상태로 접어들었다”며 “반가운 일이나 아직 감소세라고 말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다시금 환자가 증가할 요인들도 남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증가할 요인’으로 판단한 것은 변이 바이러스다. 국내도 전파력이 센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다. 검출률이 60%를 넘었다. 이 때문에 9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조정을 놓고 정부가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4일 서울 동작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664명, 국외유입 사례는 61명이라고 밝혔다. 뉴스1


현재로써는 연장 가능성 높아
확진자가 뚜렷한 감소세로 이어지진 않은 만큼 일단 연장 가능성이 높다. 더욱이 8월 15일 광복절 연휴가 코앞이다. 이동량이 늘면, 자연히 환자가 증가한다. 정체기라 해도 매일 1000명 넘게 환자가 쏟아지는 현실이다. 그만큼 지역사회에 바이러스가 퍼져 있다. 감염경로를 아직 알 수 없는 확진자가 10명 중 3명 가까이 된다. 주간 감염재생산 지수도 1.04다. 감염재생산 지수는 한 명 확진자가 몇 명에게 전파하는지 나타내는 수치다. 1 이상이면 유행상황으로 본다.

전문가들은 자칫 단계를 완화했다가 방역 완화 신호로 이어졌다가는 하루 2000명, 3000명대 발생은 시간문제라고 우려한다. 이 경우 환자치료와 백신 접종에 집중 중인 의료체계에 더 큰 부담을 줄 수 있고, 2학기 등교개학에도 차질을 미칠 수 있다.

저녁 모임 2인 이하 제한 등 4단계 거리두기가 시행 중인 가운데 25일 서울 광장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소상공인 데이터 포털을 운영하는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거리 두기 4단계 조치가 적용된 첫 주인 지난 12~18일 서울지역 자영업자 평균 매출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동기 대비 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단계 거리 두기 조치가 2주 더 연장됨에 따라 자영업자들의 고통은 한층 깊어질 전망이다. 뉴스1


김 총리 "오후 6시 2명 모임 혹독해"
그렇다고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고통을 외면할 수도 없는 게 정부 입장이다. 서울·인천·경기 수도권에 적용 중인 4단계는 벌써 4주째다.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만 만날 수 있다. “올림픽 특수가 사라졌다”고 상인들은 하소연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오전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아직 대유행의 한복판에 있다는 의심은 지우기 어렵다”며 “다만 6시 이후 두 분 이상은 못 만나게 해놓은 거 이거 사실은 자영업 하시는 분들한테는 너무 지나칠 만큼 혹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총리는 “이 문제를 어떻게 해야 할까. 이번 주 결론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