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이데일리

류현진, 로저스센터 데뷔전서 시즌 11승..AL 다승 공동 1위

임정우 입력 2021. 08. 04. 11:34 수정 2021. 08. 04. 21:24

기사 도구 모음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4)이 홈팬들 앞에서 시즌 11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4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7피안타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하고 있는 토론토 타선은 이날 홈런 두 방을 포함해 12안타를 몰아쳐 7-2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현진.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4)이 홈팬들 앞에서 시즌 11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4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7피안타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99개였고 볼넷은 허용하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3.26에서 3.22로 떨어졌다.

올 시즌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하는 토론토 타선은 이날도 홈런 두 방을 포함해 12안타를 몰아쳐 7-2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1승(5패)째를 기록한 류현진은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슬레틱스)과 아메리칸리그(AL)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2019년 12월 23일 토론토와 8000만달러(약 930억원)에 4년 계약을 맺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홈구장에서 한 번도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토론토 입단 후 586일 만에 처음 홈구장에 등판한 류현진은 로저스센터에서 첫 타자 마일스 스트로우를 상대로 초구에 144㎞짜리 직구로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2번 아메드 로사리오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3번 호세 라미레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첫 이닝을 마쳤다. 공수 교대 후 토론토 타선은 기선을 제압했다. 1회말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가 클리블랜드 선발 잭 플리색을 상대로 좌월 솔로홈런을 날렸다. 2사 후에는 보 비셋이 내야안타와 포수 패스트볼로 2루까지 가자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2점 홈런을 날려 3-0을 만들었다.

2회도 삼자범퇴로 막은 류현진은 3회초 클리블랜드 선두타자 오스카 메르카도에게 기습번트 안타로 출루를 허용했다. 처음 주자를 내보낸 류현진은 로베르토 페레스를 삼진으로 잡았으나 어니 클레먼트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해 1사 1, 2루에 몰렸다. 그러나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후속타자 스트로우와 로사리오를 연속 외야 뜬공으로 처리해 무실점으로 막았다.

4회초에는 선두타자 호세 라미레스에게 빗맞은 내야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2사 후 바비 브래들리에게 우월 2루타를 맞아 1실점 했다. 중계플레이에 나선 토론토 수비진은 홈에서 주자를 잡을 수 있는 타이밍이었지만 2루수 세미언의 악송구로 실점하고 말았다.

토론토 타선은 공수 교대 후 곧바로 반격했다. 에르난데스가 좌전안타, 로우리데스 구리엘 주니어는 우월 2루타로 1사 2,3루의 득점 기회를 잡은 뒤 브레이빅 발레라가 내야 땅볼로 1점을 보탰다.

5회초는 류현진이 뜬공 3개로 처리하자 토론타 타자들이 5회말 다시 집중력을 발휘했다. 스프링어가 2루타, 세미언은 좌전안타로 1사 1,3루에서 비셋의 외야 희생플라이와 에르난데스의 적시타가 이어져 2득점, 6-1로 앞서 갔다.

승기를 잡은 류현진은 6회초 아웃카운트 2개를 쉽게 잡았으나 2사 후 프랜밀 레예스와 아롤드 라미레스에게 연속 2루타를 맞아 다시 1실점 했다. 류현진은 브래들리에게는 투수 직선 내야안타를 허용해 2사 1, 3루의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추가 실점은 없었다. 류현진은 메르카도에게 낙차 큰 커브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솎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토론토는 6회말에도 리즈 맥과이어의 번트 2루타와 스프링어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태 7-2로 달아났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토론토는 8회초 라파엘 돌리스, 9회초 라이언 보루키가 차례로 등판해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토론토와 계약 후 처음으로 홈팬들 앞에 나선 날, 승리할 수 있어 좋았다”며 “직구도 그렇고 모든 구종이 최근 계속 좋았다. 좋은 생각, 좋은 마음으로 타자들을 상대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시즌 11승을 달성한 류현진은 다음 경기에 임하는 각오도 전했다. 류현진은 다음 경기 상대는 같은 지구 팀인 보스턴 레드삭스가 될 전망이다. 류현진은 “어떤 팀과 경기하던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준비할 것”이라며 “선수들은 항상 그런 생각만 가지고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정우 (happy2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