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공모주 상장후 따상 가능성? "개인청약률에 답 있다"

고준혁 입력 2021. 08. 04. 11:37 수정 2021. 08. 04. 21:19

기사 도구 모음

공모주에서 개인투자자들이 청약을 많이 한 종목일수록, 상장 후 수익률이 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석훈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기업공개(IPO) 시장의 개인투자자 증가와 수요예측제도의 평가'란 보고서에서 이같이 "개인청약률이 높을수록 상장 후 개인투자자들의 순매수와 매매회전율뿐 아니라 공모주 수익률까지도 높았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본시장연구원 분석
개인청약률 높을수록 공모가 저평가
"개인청약률, 수요예측 결과 보완"
"해외처럼 주관사 공모가 결정 전 개인 투자 청약, 큰 도움될 것"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공모주에서 개인투자자들이 청약을 많이 한 종목일수록, 상장 후 수익률이 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이석훈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기업공개(IPO) 시장의 개인투자자 증가와 수요예측제도의 평가’란 보고서에서 이같이 “개인청약률이 높을수록 상장 후 개인투자자들의 순매수와 매매회전율뿐 아니라 공모주 수익률까지도 높았다”고 전했다.

지난 2011~2019년 상장일 기준 공모주 수익률((공모주의 시장가격-공모가)/공모가)은 개인청약률이 200대 1 이하에서 9.6%이었지만 200~800대 1에서 31.2%, 800대 1을 초과한 경우 58.9%로 높았다.

2020~2021년 분석기간 공모주 수익률은 2011~2019년보다 개인청약률에 따라 보다 더 큰 차이를 보였다. 예를 들어 2020~2021년 상장일의 공모주 수익률은 개인청약률이 800대 1을 초과한 경우 86.7%로, 2011~2019년 58.9%보다 높았고 개인청약률이 200대 1 이하에서는 3.8%로 나와 9.6%를 보인 2011~2019년보다 낮았다.

이러한 결과는 상장 후 20영업일과 40영업일이 지난 후의 공모주 종가를 이용해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이 연구위원은 “개인청약률이 IPO 공모주의 시장가격과 관련이 높은 이유는 개인투자자들이 상장 직후 IPO 공모주를 매수하는 주체일 뿐 아니라, 상장주식수 대비 매수하는 비율도 대체로 높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라고 설명했다.

개인청약률은 공모가 산정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 개인청약률이 높을수록 공모가 저평가가 심하게 나타났고, 반대로 개인청약률이 낮을수록 공모가 고평가가 빈번한 것이다.

이 연구위원은 “이는 개인청약률이 공모주 시장가격과 관련한 정보일 뿐 아니라 수요예측의 결과를 보완해줄 수 있는 정보임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본다”라고 해석했다.

이같은 결과를 종합할 때 개인투자자의 청약은 공모가 결정에 큰 도움이 된다고 판단된다.

이에 이 연구원은 “해외 사례에서와 같이 주관회사가 공모가를 결정하기 전에 개인투자자 청약을 하게 하면 공모가 결정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관투자자뿐 아니라 개인투자자의 수요까지 포함해 검토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고준혁 (kotae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