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윤석열 '쩍벌' 셀프 디스.."반려견과 매일 0.1cm씩 줄여나가기"

이사민 기자 입력 2021. 08. 04. 11:52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쩍벌' 논란에 대해 셀프 디스(개그를 위해 자신의 잘못을 드러내 스스로를 깎아내리는 일) 했다.

윤 전 총장은 반려견 전용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 지난 3일 반려견 '마리'가 다리를 벌리고 엎드려 있는 사진을 올리며 "'쩍벌' 마리. 마리는 180도까지 가능해요"라고 올렸다.

한편 윤 전 총장의 쩍벌 논란은 지난달 20일 대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가 다리를 다소 과하게 벌리고 앉은 자세를 취하면서 시작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윤 전 총장 반려견 '마리' /사진제공=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토리스타그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쩍벌' 논란에 대해 셀프 디스(개그를 위해 자신의 잘못을 드러내 스스로를 깎아내리는 일) 했다.

윤 전 총장은 반려견 전용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 지난 3일 반려견 '마리'가 다리를 벌리고 엎드려 있는 사진을 올리며 "'쩍벌' 마리. 마리는 180도까지 가능해요"라고 올렸다.

이어 "아빠(윤 전 총장)랑 마리랑 같이 매일 나아지는 모습 기대해주세요"라며 "매일 0.1센티미터씩 줄여나가기"라 썼다.

그러면서 '#아빠유전' '#오천년전부터'라는 태그를 올리기도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의 쩍벌 논란은 지난달 20일 대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가 다리를 다소 과하게 벌리고 앉은 자세를 취하면서 시작됐다. 쩍벌남은 공공장소에서 다리를 벌리고 앉아 옆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남자를 뜻하는 단어다.

윤 전 총장은 이후 지난달 25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치맥 회동', 27일 부산 방문 당시 기자간담회, 그리고 지난 1일 청년 싱크탱크 세미나에서도 연이어 '쩍벌' 모습이 포착되면서 논란은 더 커졌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