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서울

16점 맹활약 박정아 "언니들 마지막 올림픽, 4강도 이긴다는 생각으로"[도쿄 SS현장]

김용일 입력 2021. 08. 04. 12:05

기사 도구 모음

"언니들 마지막 올림픽이다.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여자배구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8강전 터키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박정아는 "외출, 외박 없이 3개월 매일 함께 하고 있다. 또 언니들의 마지막 올림픽이다. 지금 분위기좋다.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4강 준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정아가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터기전에서 공격하고 있다. 도쿄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도쿄=김용일기자] “언니들 마지막 올림픽이다.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여자배구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8강전 터키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2012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준결승에 진출에 성공했다. 이어 열리는 브라질-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승자와 맞붙는다.

박정아(16점)는 김연경(28점)에 이어 팀 내 2번째 많은 득점을 올렸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그는 “너무 좋다. 아무 생각이 안 난다”라고 감격스러워하면서 “약간 눈물이 났는데 잘 참았다.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고 들어갔다. 2세트부터 잘 풀려서 리듬을 이어가자고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박정아는 3세트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대표팀의 리드를 안기는 데 톡톡한 기여를 했다. ‘클러치 박’이라는 별명답게 중요한 승부처에서 힘을 냈다. 박정아는 “(3세트)듀스로 가서 긴장했는데, (오)지영 언니가 ‘버틸 수있다고’ 하면서 옆에서 도와줘서 이겨냈다”면서 “(‘클러치 박’ 별명은) 팬들이 지어주신 별명 들을때마다 기분 좋다”고 활짝 웃었다.

쉽지는 않았다. 터키의 강력한 공격과 서브에 대표팀은 고전하기도 했다. 박정아는 “초반에 리시브가 흔들렸는데, 감독님이 ‘너 공격하면 된다’고 했다. 멘털이 흔들릴 뻔 했는데 이겨냈다”면서 “국제대회서 파워 더 센 선수들과 겨뤄서이지, 그 경험치가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선 단 한걸음 남았다. 박정아는 “외출, 외박 없이 3개월 매일 함께 하고 있다. 또 언니들의 마지막 올림픽이다. 지금 분위기좋다.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4강 준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kyi0486@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