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남자도 겨드랑이 털 깎아야 할까.. 역한 몸 냄새 관리법은?

김용 입력 2021. 08. 04. 13:45

기사 도구 모음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쏟아지는 시기다.

속옷은 물론 겉옷까지 젖으면 몸에서 냄새도 날 수 있다.

질병관리청 의학정보를 보면 액취증으로 인한 역한 냄새를 줄이기 위해 겨드랑이의 털을 제거하는 게 도움이 된다.

겨드랑이 털 주위에 세균이 증식하고 냄새가 진하게 밸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쏟아지는 시기다. 속옷은 물론 겉옷까지 젖으면 몸에서 냄새도 날 수 있다. 다른 사람의 냄새를 경험한 사람은 "나도 역한 몸 냄새가 날까?" 걱정한다. 몸 냄새, 입 냄새는 사람의 이미지를 망칠 수 있다. 옷을 잘 입어도 냄새가 나면 헛일이다. 위생관념까지 지적할 수 있다. 몸 냄새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 주위 사람 괴롭히는 몸 냄새 + 담배 냄새...

흡연자 본인은 몸에서 냄새가 난다는 것을 모를 수 있다. 곁에 다가가면 담배 냄새가 금세 풍겨온다. 골초 여부를 바로 감별할 수 있다. 여기에 '노인 냄새', 땀 냄새, 입 냄새까지 더해지면 최악이다. 그 사람의 '품위'는 어느새 사라지고 냄새만 남는다. 이처럼 몸 냄새는 자신이 인식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남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 사회생활에도 지장을 준다는 점에서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 불쾌감 줄 정도로 특이한 냄새 나면 '이 병' 의심

땀을 많이 흘려도 냄새가 덜 할 수 있다. 하지만 옆 사람에게 불쾌감을 줄 정도로 특이한 냄새가 나면 병을 의심해야 한다. 암내라고 불리는 액취증이 대표적이다. 겨드랑이 부위의 땀샘 이상으로 특이한 냄새를 풍긴다. 땀샘 중에서 아포크린선의 과다 분비로 인해 불쾌감을 주는 냄새가 발생한다. 속옷의 겨드랑이 부위도 노랗게 착색되는 경우가 많다. 티슈를 양쪽 겨드랑이에 끼운 후 5분 후에 냄새를 맡으면 역겨운 냄새가 난다. 액취증은 남자보다는 여자가, 마른 사람보다 뚱뚱한 사람에서 잘 발생한다. 여성은 생리 직전에 아포크린선 기능이 왕성해지기 때문이다. 월경 기간 중에는 분비가 감소하고 폐경기 이후에는 거의 기능이 없어진다.

◆ 씻는 게 기본이지만... 겨드랑이 털이 문제

질병관리청 의학정보를 보면 액취증으로 인한 역한 냄새를 줄이기 위해 겨드랑이의 털을 제거하는 게 도움이 된다. 겨드랑이 부위의 땀샘에서 강력한 냄새가 나오기 때문이다. 겨드랑이 털 주위에 세균이 증식하고 냄새가 진하게 밸 수 있다. 털을 깎고 항상 짧게 유지하는 게 좋다. 또한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고 자주 샤워를 하면 세균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

◆ 남자도 겨드랑이 털 깎아야 하나요?

여자는 미용 목적 등으로 인해 겨드랑이 털을 깎는 사람이 많지만 남자는 드물다. "남자도 겨드랑이 털을 깎아야 하나요?" 질문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냄새가 심하다면 겨드랑이 털은 이미 '미용 차원'의 문제를 떠난 것이다. 남녀의 시각도 있을 수 없다. 직장 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라면 하루 속히 겨드랑이 털을 깎아야 한다. 병 치료를 위해서는 무엇이든지 해야 한다. 겨드랑이 털을 깎는 것은 돈이 들지 않고 안전한 치료법 중 하나다.

◆ 겨드랑이 털 영구 제모까지?

겨드랑이 털을 영구적으로 없애기 위해 전기 제모술을 선택하는 사람도 있다. 전기 응고에 의한 영구 제모술은 암내 치료에 효과가 있을 수 있다. 모근뿐만 아니라 모근 주위의 아포크린선까지 파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은 심한 액취증 환자와 땀샘 제거를 주로 해야 하는 환자에게는 권장하지 않는다고 했다. 전문의와 잘 상의해야 한다.

◆ 샤워할 때는 꼭 따뜻한 물로.. 약물도 도움

냄새 유발 물질은 겨드랑이 뿐 아니라 젖꼭지, 배꼽, 생식기 주위에도 있다. 샤워를 할 때는 이 부위를 잘 씻고 특히 따뜻한 물로 몸의 털 주위는 더욱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덥다고 찬물로 대충 씻으면 냄새 제거에 한계가 있다. 땀 분비를 줄이는 약물을 사용하거나 아포크린선 분비물이 지방산을 형성하는 것을 막는 약, 방취제도 검토할 수 있다. 몸 냄새는 본인이 잘 모르기 때문에 가족과 상의하는 게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