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사드배치 반대 단체 "사드 기지 전자파로 암 환자 늘어" 주장

백경열 기자 입력 2021. 08. 04. 14:36 수정 2021. 08. 04. 18: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단체가 기지에서 나오는 전자파로 주민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와 사드철회 평화회의 관계자들이 4일 오전 11시 민주당 대구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드철회 평화회의 제공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와 사드철회 평화회의는 4일 오전 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2017년 사드가 임시 배치된 이후 사드 기지와 가장 가까운 마을이자 레이더 방향에 있는 김천시 노곡리에서 최근 1~2년 새 암 환자가 9명 발생했고, 이 중 5명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박태정 노곡리 이장은 “100명이 채 살고 있지 않은 마을에 10년에 1~2명 나올까 말까 한 암 환자가 최근 1~2년 사이에 9명이나 발생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사드배치 반대 단체는 미국 연방항공청이 2019년 괌에 배치된 사드 레이더의 해로운 전자파 방사선으로부터 항공기를 분리하기 위해 상공에 제한구역을 설정하며, “사드 체계의 전자파 방사선은 항공기 전자 장비에 간섭을 일으키고 인체의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인용했다.

또 사드 레이더가 수색·감시 모드로 작동할 때보다 추적 또는 교정 모드로 작동할 때 발생하는 전자파 방사선이 더 해롭다는 사실도 지적했다고 주장했다.

사드배치 반대 단체는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전자파를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면서 “또 2017년 평택 미군 오산기지에서 주택가와 인접한 곳에 설치된 레이더로 인해 건물 센서등과 자동차 경보기가 오작동하는 등 문제가 발생하여 레이더를 철수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사드 레이더 전자파 문제에 대해 강력한 우려를 표명했지만 2017년 불법 사드 기지 전자파 측정 결과를 조작해 김천 주민들의 건강권과 생존권을 짓밟은 정부와 주한미군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