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폭염 속 취약계층을 위한 삼계탕

최현규 입력 2021. 08. 04. 15:43 수정 2021. 08. 04. 15:4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폭염이 지속되는 4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서부봉사관 앞에서 봉사단원들이 삼계탕을 끓이고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코로나19 및 혹서기 폭염에 취약한 이웃 600세대에 삼계탕을 포장해 비대면으로 전달했다.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