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최재형측 "F-35 간첩 사건, 靑 개입하면 국민저항 직면할 것"

최동현 기자 입력 2021. 08. 05. 16:30

기사 도구 모음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선캠프는 5일 북한의 지령을 받고 미국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반대 활동을 벌인 간첩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의 개입으로 제2의 일심회 사건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천하람 캠프 공보특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사건 처리에 있어 제일 중요한 것은 '일심회 사건'의 재판이 되어선 안 된다는 점"이라며 "청와대는 이번 사건에 결코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당들, 文 캠프서 활약하고 총선 출마..與, 진상 밝혀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루 해변공원에 마련된 故한주호 준위 동상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2021.8.5/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선캠프는 5일 북한의 지령을 받고 미국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반대 활동을 벌인 간첩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의 개입으로 제2의 일심회 사건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천하람 캠프 공보특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사건 처리에 있어 제일 중요한 것은 '일심회 사건'의 재판이 되어선 안 된다는 점"이라며 "청와대는 이번 사건에 결코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일심회 사건'은 2006년 노무현 정부 시절 재미동포 사업가 장모씨를 주축으로 한 386세대 운동권 출신들이 북한 공작원에게 국가기밀과 민주노동당 내부 당직자 정보를 누설한 간첩단 사건이다.

천 특보는 "(일심회 사건) 당시 청와대의 연루자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진상이 밝혀지지 않은 채 사건이 진상이 축소됐다"며 "만약 청와대가 이번 사건 검찰 수사에 개입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천 특보는 'F-35 반대 운동 간첩 사건'에 여권 출신 인사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더불어민주당에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그는 "충격적인 것은 이들이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문재인 후보 캠프 일원으로 활약했고, 총선에도 출마하는 등 우리 정치권에 깊숙이 들어와 있던 자들이라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간첩 혐의자들이 과거 문재인 캠프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이들의 반대 운동이 민주당 내부에까지 미치지 않았는지도 점검하고 그 진상을 국민께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ongchoi8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