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민경욱 자가격리 무단이탈 혐의로 고발..수칙 위반 세번째

김동영 입력 2021. 08. 05. 18:58

기사 도구 모음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기간 중 자택을 무단으로 이탈했다가 고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민 의원은 지난 3월15일 인천 연수구 자택에서 자가격리가 해제되기 전 무단으로 이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민 전 의원이 자가격리 기간 중 자택을 이탈했다는 내용의 고발을 연수구보건소로부터 전달받았다"며 "구체적인 조사 일정은 조율 중이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낮 12시 격리해제 전 차량으로 이동, 법정 들어 가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민경욱 전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선거무효소송' 관련 변론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21.04.15. myjs@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기간 중 자택을 무단으로 이탈했다가 고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민 전 의원을 수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민 의원은 지난 3월15일 인천 연수구 자택에서 자가격리가 해제되기 전 무단으로 이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일 낮 12시께 격리가 해제될 예정이었지만,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재판이 열리는 서울남부지법으로 차량을 이용해 이동한 뒤 정오가 지나자 법정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실을 확인한 연수구 보건소는 지난 5월 민 전 의원을 연수경찰서에 고발 조치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민 전 의원에게 이달 6일까지 출석할 것을 요구했으나, 민 전 의원 측은 일정을 조율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민 전 의원이 자가격리 기간 중 자택을 이탈했다는 내용의 고발을 연수구보건소로부터 전달받았다”며 “구체적인 조사 일정은 조율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민 전 의원이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민 전 의원은 지난해 8월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참석했다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을 당시에도 자가 격리된 상태에서 무단이탈을 했다가 고발됐다.

그는 또 지난해 8월15일 서울 중구 을지로입구역 인근에서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국투본) 상임대표 자격으로 수천명 규모의 집회와 행진을 벌여 경찰의 수사를 받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