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글은 윤봉길, 사진은 안중근.. 윤석열 또 '역사 인식' 논란

문지연 기자 입력 2021. 08. 17. 10:05 수정 2021. 08. 17. 10: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5일 윤석열 국민캠프 페이스북에 올라온 안중근 의사의 사진(왼쪽)이 17일 현재 삭제된 모습. /페이스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또다시 ‘역사인식 부재’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대선 캠프가 페이스북에 윤봉길 의사의 글을 올리면서 안중근 의사의 사진을 사용한 것이 화근이 됐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5일 광복절을 맞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내 의열사를 찾았다. 독립운동가 7인의 영정을 모신 곳으로,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술잔을 올리며 참배하는 사진 등을 페이스북 ‘윤석열 국민캠프’ 페이지에 공개했다.

이어 ‘너희들이 만약 장래에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조선에 용감한 투사가 되어 태극의 깃발을 높이 드날리고, 나의 빈 무덤 앞에 찾아와 술 한 잔을 부어 놓아라. 1932년 12월 19일 윤봉길 의사’라는 글귀도 함께 덧붙였다.

문제는 게시물 맨 앞에 가장 크게 걸린 사진이었다. 그 안에는 윤 전 총장이 안중근 의사 영정 사진에 술잔을 올리는 모습이 담겼다. 이 사진이 “윤봉길 의사의 그 깊은 뜻을 담아 순국선열들께 술 한 잔 올려드립니다”라고 쓴 문장과 나란히 올라가며, 윤 전 총장이 안중근 의사와 윤봉길 의사를 혼동한 듯한 모양새가 연출됐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광복절인 지난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내 의열사를 찾아 예를 올린 뒤 이종래 효창원7위선열기념사업회 회장으로부터 안중근 의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일부 네티즌이 이를 지적하는 댓글을 달기 시작했고 논란은 점차 번졌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6일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의 게시물을 캡처해 올린 뒤 “삭제된 포스팅”이라고 적었다. 윤 전 총장이 두 독립운동가를 헷갈리는 ‘실수’를 한 뒤 잘못을 깨닫고 삭제했다는 의미로 보인다. 실제로 윤 전 총장 측은 논란된 게시물 일부를 수정했으며, 17일 현재 안중근 의사 영정 사진이 찍힌 사진만 삭제돼 있다.

김광진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글을 써 “윤봉길 의사의 뜻을 담아서 안중근 의사에게 술을 올리는 거. 저만 이상한가”라고 지적했다.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장 역시 “이제는 웬만한 실수나 실언은 그러려니 하건만 이건 좀 심한 거 아닌가. 틀릴 게 따로 있지. 좋게 생각하려 해도 이건 결례”라는 글을 써 비판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윤봉길 의사를 언급한 글은 광복절 행보의 의미를 담은 구절일 뿐이고 우연히 사진과 설명이 불일치하며 일어난 오해라고 해명했다. 또 캠프 내부에서도 게시물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고 판단해 사진을 교체했으며, 윤 전 총장이 관여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역사인식 부재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달 27일 부산 민주공원 방문 당시 이한열 열사가 연세대 정문 앞에서 최루탄을 맞고 피 흘리는 모습의 조형물을 보면서 “이건 부마(항쟁)인가요”라고 말해 논란을 샀었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윤 전 총장은 “당시 제가 27살이고 저희 집도 연대 앞이었다”며 “도대체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사진을 모르는 사람이 제 나이 또래 중 누가 있겠는가”라고 해명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