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회장님도 제쳤다..피독 400억·나영석 11억 '연봉킹은?'

정시내 입력 2021. 08. 18. 09:54

기사 도구 모음

경영진보다 보수를 더 많이 받는 직원들이 눈길을 끈다.

17일 국내 기업들이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반기보고서 제출 기업 임직원 가운데 상반기 보수 1위는 피독(본명 강효원) 빅히트뮤직 수석 프로듀서다.

나영석 CJ ENM PD 상반기 보수도 회장·부회장 등 경영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공개된 크래프톤의 2021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창현 CMO는 1억5000만원의 급여와 상여금 24억1500만원을 받아 회사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독, 스톡옵션 행사이익만 399억
CJ ENM, 나 PD 보수에 "콘텐츠 성과 반영"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경영진보다 보수를 더 많이 받는 직원들이 눈길을 끈다.

17일 국내 기업들이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반기보고서 제출 기업 임직원 가운데 상반기 보수 1위는 피독(본명 강효원) 빅히트뮤직 수석 프로듀서다.

피독 빅히트뮤직 수석 프로듀서(왼쪽)나영석 CJ ENM PD. (사진=빅히트 뮤직, 이데일리DB)
피독 프로듀서는 스톡옵션 행사이익 399억2800만원과 급여 3800만원, 상여 1억1100만원 등 올해 상반기에만 총 400억7700만원을 받았다.

피독은 2016년 11월 행사가격 1062원에 받은 스톡옵션 12만8000주를 주가 31만3000원에 행사함에 따라 주당 31만1938원의 이익을 거둬 총 행사이익은 400억원에 육박했다.

피독은 방탄소년단(BTS)이 데뷔 때부터 함께 한 프로듀서다. 방탄소년단의 히트곡 ‘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봄날’ ‘DNA’, ‘아이돌’ 등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윤석준 하이브 CEO(최고경영자)는 스톡옵션을 행사해 231억800만원의 이익을 거뒀다. 급여 2억100만원과 상여 1억9100만원을 받았다. 다만, 윤 CEO는 2016년 11월에 받은 스톡옵션 12만주 가운데 7만2천주만 행사해 4만8천주가 남아 있다.

하이브의 IP(지식재산) 사업 등 비즈니스 전략을 주도해 온 윤 CEO는 현재 미국 지역 본사인 하이브 아메리카를 담당하고 있다.

나영석 CJ ENM PD 상반기 보수도 회장·부회장 등 경영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CJ ENM이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나 PD는 올해 상반기 1억5000만원의 급여와 9억3100만원의 상여금 등 총 10억8100만원을 받았다.

나 PD는 각각 9억원과 10억원을 CJ ENM으로부터 수령한 CJ그룹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보다 높은 보수였다.

CJ ENM은 나 PD의 보수에 대해 “지급 기준에 따라 사업 부문의 매출, 영업이익 지표 및 제작 콘텐츠의 시청률, 화제성, 콘텐츠 판매액 등 계량 측정 지표에 기준해 콘텐츠 제작 성과를 반영했다”며 “또한 업무 전문성, PD직군 코칭 및 사업 기여도 등을 종합 평가했다”고 전했다. .

크래프톤의 권정현 최고마케팅책임자(CMO)도 김창한 대표보다 많은 25억6500만원을 수령했다.

17일 공개된 크래프톤의 2021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창현 CMO는 1억5000만원의 급여와 상여금 24억1500만원을 받아 회사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했다. 김 대표는 급여 4억8000만원과 상여금 11억500만원을 받았다.

이를 두고 크래프톤은 “회사의 재무 및 비재무적 성과에 따라 산정된 재원을 전년도 성과기여도를 고려해 지급했다”며 “회사의 재무실적 및 성장가치를 반영해 장기인센티브를 지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