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이낙연 "나는 '황교익 친일' 언급한 적 없다..캠프 거의 안간다"

김태현 기자 입력 2021. 08. 20. 09:0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에 대한 '친일 프레임' 공세에 대해 "대부분의 후보들이 캠프는 거의 안 간다. 갈 시간도 없다"며 "(자신은) 그 일(친일)에 대해 언급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황씨를 "일본 관광공사에 어울린다"는 자신의 캠프 인사의 언사가 지나쳤다고 유감을 표한 것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중소·벤처기업 성장 전략 공약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8.19/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에 대한 '친일 프레임' 공세에 대해 "대부분의 후보들이 캠프는 거의 안 간다. 갈 시간도 없다"며 "(자신은) 그 일(친일)에 대해 언급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황씨를 "일본 관광공사에 어울린다"는 자신의 캠프 인사의 언사가 지나쳤다고 유감을 표한 것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황씨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한 질문에 "저희 캠프의 책임 있는 분이 친일 문제를 거론한 것은 지나쳤다고 생각한다"고 사실상 사과했다.

이 전 대표는 "(유감 표명과 관련해) 제가 말씀드린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며 "그저 저를 돕는 동지들 가운데 한 분이 친일을 연상하는 듯한 문제제기를 한 것은 과도했다는 정도의 인식을 말한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황씨에 친일 발언은 이낙연 캠프 차원의 측면이며 사전에 논의된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 전 대표는 "대부분의 후보들이 캠프는 거의 안 간다"며 "갈 시간도 없다"고 답했다. 황씨에 대한 친일 공세에 자신의 뜻이 관여되지 않았다는 해명이다.

앞서 17일 이낙연 캠프 상임부위원장인 신경민 전 민주당 의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황교익 씨에 대해 "일본 음식에 굉장히 높이 평가하고 '한국 음식은 아류다' '(일본) 카피를 한 것'이란 식의 멘트가 너무 많다"며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에 맞을 분"이라고 지적했다.

김태현 기자 thkim12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