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국방부, 성인지 교육자료 '남혐' 논란에 "그런 의도 없었다"

입력 2021. 08. 23. 09:36 수정 2021. 11. 21. 10:06

기사 도구 모음

국방부가 현역 장교 및 군무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성인지 교육 자료에 남성 혐오적 표현이 사용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국방부가 "절대 그런 의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그제(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게시판에 "국방부 나라배움터에서 제공하는 원격교육 중 미심쩍은 이미지를 확인하여 여러분들의 의견을 듣고자 하기 위해" 글을 쓰게 됐다는 현역 장교로 복무 중이라고 밝힌 작성자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육군훈련소 SNS 게시판에 교육자료 남혐 이미지 주장
국방부 "다른 사진으로 교체·수정하겠다"

국방부가 현역 장교 및 군무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성인지 교육 자료에 남성 혐오적 표현이 사용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국방부가 "절대 그런 의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그제(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게시판에 "국방부 나라배움터에서 제공하는 원격교육 중 미심쩍은 이미지를 확인하여 여러분들의 의견을 듣고자 하기 위해" 글을 쓰게 됐다는 현역 장교로 복무 중이라고 밝힌 작성자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는 현재 성폭력 예방, 성희롱 예방, 성매매 예방, 가정폭력 예방 등 총 4가지 분야로 이루어진 '4대 폭력 예방' 과정을 수강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마지막 챕터인 가정폭력 예방 부분에서 남성 혐오로 논란이 됐던 손가락 표현이 두 차례 사용됐다며 같은 영상 속 다른 장면에서는 일반적인 손가락 모양이 사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작성자는 "이로 유추해보아 동영상을 제작한 측에서는 일반적인 손가락 모양과 문제가 되는 손가락 모양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도적으로 해당 손가락을 사용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국방부는 페이스북 '국방부가 알려드립니다' 게시판을 통해 "남성혐오 의도가 있거나, 특정단체의 이미지를 차용한 것은 절대 아니라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며 "언급해주신 두 개의 삽화는 특정단체의 이미지와는 동일하지도 않다"고 강력히 부인했습니다.

이어 "그러나 다수의 군인과 군무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함에 있어 혹여나 조금이라도 오해의 소지가 있거나 불편함을 느낄 수 있음을 고려하여, 해당 삽화를 다른 사진으로 교체하거나 수정하도록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