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S

백신 접종 빨라지나.. 김부겸 "모더나 701만회분 확보.. 일부 이미 도착"

서지은 기자 입력 2021. 08. 24. 09:48

기사 도구 모음

김부겸 국무총리가 다음달 초까지 모더나 백신 701만회분 도입이 확정됐고 일부 물량은 지난 23일 국내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보다 많은 국민들게 좀 더 빨리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접종계획을 보완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미국 모더나 본사 방문 등 여러 가지 노력을 통해 다음달 초까지 701만회분의 모더나 백신 도입이 확정됐고 일부 물량은 지난 23일 국내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24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김부겸 총리.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다음달 초까지 모더나 백신 701만회분 도입이 확정됐고 일부 물량은 지난 23일 국내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보다 많은 국민들게 좀 더 빨리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접종계획을 보완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총리는 “백신접종이 한층 가속화되면서 염원하던 일상 회복의 길에 한 발 더 가까워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안정적인 백신수급과 차질없는 예방접종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좀 더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되는 이번 2주 동안 정부는 4차 유행의 고리를 반드시 끊어내고자 한다”며 “두 달 가까이 계속된 전국적 확산세로 우리 사회 곳곳에 숨은 감염원이 누적됐다”고 전했다. 이어 “개인의 접촉을 통한 ‘일상 속 소규모 감염’이 전체 확진자 중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것이 이를 확인해준다”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이럴 때일수록 국민 모두의 방역 참여와 협조가 위기극복의 핵심 관건”이라며 “마스크 쓰기나 손 씻기와 같은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하면서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우면 선제검사를 받는 ‘방역의 기본’을 실천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 총리는 최근 들어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의 확진비율이 13.6%까지 높아진 점에도 우려를 표했다. 그는 “각 부처와 지자체는 외국인 밀집거주 지역이나 외국인 근로가 많은 일터를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확대하고 현장점검도 한층 강화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김 총리는 외국인 고용 사업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서지은 기자 jeseo97@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