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조경태 "한국 오는 아프간 난민, 탈레반 연계자 없는 게 확실하냐"

정윤아 입력 2021. 08. 25. 12:01

기사 도구 모음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한국정부에 협력했던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의 국내이송에 대해 "데려온다는 400여명 중에 탈레반과 연계된 자가 없다고 확신할 수 있겠느냐"며 따졌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전 아프간 협력자 이송과 관련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는 그간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 정부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직원 그리고 배우자, 미성년 자녀, 부모 등 380여 명의 국내이송을 추진해왔다"면서 "이들은 현재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 진입 중에 있으며, 우리 군 수송기를 이용해 내일 중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난민 국내 수용 즉각 중단하라"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2021.05.30. wisdom21@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한국정부에 협력했던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의 국내이송에 대해 "데려온다는 400여명 중에 탈레반과 연계된 자가 없다고 확신할 수 있겠느냐"며 따졌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 군 수송기 3대가 아프간 난민들을 이송 중이라는 소식이 들려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난민을 적극적으로 수용한 독일과 스웨덴 등 유럽에서는 난민문제로 이미 골머리를 앓고 있다"며 "특히 스웨덴의 경우 난민들에 의해 장악된 치외법권 지역이 수십 곳에 달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우리보다 앞서 아프간인을 데려온 프랑스의 경우 다섯 명이 탈레반과 연계됐다는 증거가 포착되면서 프랑스정부를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들 중 2명은 카불점령 후 프랑스대사관직원들 이동 과정에서 도움을 준 공로로 프랑스로 오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고 했다.

조 의원은 "우리나라에 협력했기 때문에 데려온다는 400여명의 아프간인 가운데 탈레반과 연계된 자가 없다고 과연 확신할 수 있겠느냐"며 "아프간의 문화와 종교는 우리나라와 전혀 다르기 때문에 난민수용 문제에 대해서는 특히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당초 아프간 난민 수송을 계획한 미군조차 대한민국은 지리적으로 난민수용에 부적합하다며 난민수용계획을 폐기한 상태에서 굳이 군 수송기까지 보내 난민을 데리고 오겠다는 문재인 정부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 일을 이렇게 빠른 속도로 할 거 같았으면 왜 우리 국민들을 위해 백신확보에 소홀했는지 되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국내로 들어오는 400여명도 코로나 백신 접종 유무도 모르겠다"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국민들은 고통 속에 사는데 정부는 난민을 이송하기 위해 기습작전을 벌이고 있으니 다수의 국민들은 허탈감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람스타인=AP/뉴시스] 24일(현지시간) 독일 람스타인 내 미 공군기지에서 한 아프가니스탄 대피 소녀가 야전 침대에 앉아 있다. 탈레반은 미군 철수 시한을 연장할 수 없다고 재차 밝히면서 현지인들이 아프간 탈출을 위해 카불 공항에 가는 것을 더는 허락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2021.08.25.

이어 "아시아국가들 중 유일하게 난민법을 실시하는 우리나라는 2013년 7월법 시행이후 올해 7월까지 무려 6만5760명의 난민신청자가 몰려 난민천국이 된지 오래됐다"며 "난민신청만 해도 이들에게는 최소한 1인당 20만원에서 최대 140만원의 달하는 생계지원금이 6개월간 우리 국민들의 혈세가 나간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탈레반을 피해 자국을 탈출하려는 아프가니스탄인 중 과거 한국 정부와 협력한 380여명이 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한다고 25일 밝혔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전 아프간 협력자 이송과 관련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는 그간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 정부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직원 그리고 배우자, 미성년 자녀, 부모 등 380여 명의 국내이송을 추진해왔다"면서 "이들은 현재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 진입 중에 있으며, 우리 군 수송기를 이용해 내일 중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들은 난민이 아니라 특별공로자로서 국내에 들어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수년간 주아프가니스탄 한국대사관, 한국병원, 직업훈련원 등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착 후 충북 진천에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물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