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탈출 긴박한데..아프간 찾아 의전받은 미 의원들 '논란'

박용하 기자 입력 2021. 08. 26. 12:18 수정 2021. 08. 26. 14: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조율도 없이 카불 공항에 불쑥 나타나
“가장 무책임한 행동” 등 비난 봇물에
의원들 “미군 철수 감독한 것” 해명
아프간 피난민들이 2021년 8월 24일 쿠웨이트 알리 알 살렘 공군기지에 도착한 후 미국 C-17 글로벌 마스터를 떠나고 있다. 쿠에이트 |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회의 의원들이 당국의 긴박한 탈출 작전이 벌어지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공항에 조율도 없이 불쑥 찾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의화와 정부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이들은 “미군 철수를 감독하러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카불 공항에 의원들이 갑작스레 방문해 공항 대피 임무가 방해를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미 민주당 세스 물튼 하원의원과 공화당 피터 마이어 하원의원은 현장 상황 파악과 대피 시한 연장 압박이란 명분으로 24일 카불 공항을 찾았다. 커비 대변인은 “두 의원의 보호를 해야 했기에 (미군은) 그날 계획한 일에 쏟을 시간을 빼앗겼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공항과 카불 내부에서의 긴박하고 위험한 상황에서 VIP 방문을 장려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두 의원이 카불을 떠날 때 피란민들에게 갔어야 할 자리를 차지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했다. 두 의원은 군용기를 이용했다.

의회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하원 전체에 서한을 보내 “의원들의 방문은 위험에 처한 미국인과 아프간인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대피시키려는 임무로부터 필요한 자원을 불필요하게 전용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교위원장은 이들의 카불 방문이 관심을 얻으려는 이기적인 행동이라며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백악관과 국무부도 이번 사안에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부 한 관계자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들어봤던 의원들이 한 일 중 가장 무책임한 것”이라며 “경고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두 의원은 성명을 내고 “이번 방문은 미군 철수를 감독하고 현장 상황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한 목적으로 이뤄졌다”며 시선을 끌려고 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다른 이에게 돌아가야 할 자리가 줄어들지 않도록 비어 있던 승무원 전용석에 앉았고, 현장에 24시간도 머물지 않았다는 해명도 덧붙였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