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대전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확대 이전개원

김원준 입력 2021. 08. 29. 13:09

기사 도구 모음

대전시는 옛 충남도청사 3층에 있는 '대전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오는 30일부터 중구 대흥동 대전신용보증재단 3층으로 이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센터는 지난 2015년 6월 전국 최초로 설치돼 그동안 대전시, 금융감독원, 신용회복위원회, 서민금융진흥원 등 6개 기관 16명으로 구성·운영돼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대전신용보증재단 3층에 이전개원, 6개에서 7개 기관으로 늘려 
- 금융복지상담센터 추가 설치.. 촘촘한 서민금융서비스 제공
대전시청사 전경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대전시는 옛 충남도청사 3층에 있는 ‘대전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오는 30일부터 중구 대흥동 대전신용보증재단 3층으로 이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센터는 지난 2015년 6월 전국 최초로 설치돼 그동안 대전시, 금융감독원, 신용회복위원회, 서민금융진흥원 등 6개 기관 16명으로 구성·운영돼 왔다.

이번에 대전금융복지상담센터를 추가로 설치, 모두 7개 기관 20명이 금융·고용·복지의 원스톱 서비스 제공을 통해 서민금융생활을 지원하게 된다.

센터는 원금·이자 감면, 상환기간 유예·연장 등의 채무조정을 통해 다중·과다채무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금융문제를 해결해주고 있다.

제1금융권에서 자금융통이 어려운 저소득·저신용 금융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햇살론, 미소금융 등의 자금을 대출해 왔다. 또한 취업상담 및 지원, 불법사금융 피해 구제·지원 등의 업무도 함께 수행해 왔다.

지난 2015년 개소 이후 올 6월까지 총 17만 6327건의 상담실적과 총 4만 7899건, 425억2000만 원을 지원했다. 특히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의 경우 1만 4462건의 상담실적과 3428건 35억5000만 원을 지원하며 서민금융생활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는 이번 센터이전에 맞춰 개인파산·면책 신청 지원 및 주거 등의 복지서비스 연계를 수행하는 금융복지상담센터를 추가로 설치했다.

기존 사적채무조정과 서민금융대출에 국한됐던 센터의 한계를 보완, 보다 더 촘촘한 서민금융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전국 최초, 유일의 기관인 대전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의 확대 이전은 시민들의 서민금융생활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서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