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조선

[SC리뷰] 운명 뒤바뀐 김유정·안효섭 재회..'홍천기' 8.8% 대폭↑

문지연 입력 2021. 09. 01. 08:22

기사 도구 모음

3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하은 극본, 장태유 연출) 2회에서는 홍천기(김유정)와 하람(안효섭)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며 붉은 운명으로 얽힌 주인공들의 설레는 재회와 위기가 그려졌다.

도망치던 홍천기가 몸을 숨기려 들어간 곳은 바로 하람이 타고 있던 가마 안이었다.

그렇게 가마 안에서 재회한 홍천기와 하람의 만남은 안방에 설렘을 안겼다.

짙은 먹향이 나는 여자 홍천기가 들어오자 하람은 어린 시절 복사꽃밭 소녀를 떠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홍천기' 운명이 뒤바뀐 김유정과 안효섭이 재회하며, 위험하고 신비로운 로맨스의 서막이 올랐다,

3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하은 극본, 장태유 연출) 2회에서는 홍천기(김유정)와 하람(안효섭)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며 붉은 운명으로 얽힌 주인공들의 설레는 재회와 위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석척기우제 이후 19년이 흐른 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백유화단의 유일한 여화공이 된 홍천기(김유정)는 천재적인 그림 실력과 아름다운 외모를 지닌 여인으로 성장했다. 홍천기가 열심히 그림을 배운 이유는 아버지 때문. 어용화가였던 아버지 홍은오(최광일)는 마왕을 봉인하는 그림을 그리다가 광증을 갖게 됐고, 이를 모르는 홍천기는 아버지의 광증 치료를 위해 남몰래 모작 화공으로 일해 돈을 벌고 있었다.

하람(안효섭)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서문관 주부로 살아갔다. 기우제 이후 붉은 눈을 갖게 된 하람은 '물괴'라고 손가락질 받으며 앞이 보이지 않는 불편한 삶을 견디고 있었다. 자신이 눈을 잃고 가족을 잃은 것 모두 왕실 때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하람은 왕실에 대한 복수를 계획하며 밤에는 정조보직 월성당의 수장 일월성으로 은밀히 활동했다.

이런 가운데 홍천기는 어렵게 모은 돈으로 아버지의 치료약을 사지만, 월성당 정쇤내(양현민)로부터 사기를 당한 것을 알았다. 당찬 성격의 홍천기는 복수에 성공하지만, 이로 인해 정쇤내에게 쫓기게 됐다. 도망치던 홍천기가 몸을 숨기려 들어간 곳은 바로 하람이 타고 있던 가마 안이었다.

그렇게 가마 안에서 재회한 홍천기와 하람의 만남은 안방에 설렘을 안겼다. 두 사람은 서로 알아보지 못했지만, 운명의 끌림을 느꼈다. 짙은 먹향이 나는 여자 홍천기가 들어오자 하람은 어린 시절 복사꽃밭 소녀를 떠올렸다. 홍천기는 하람의 붉은 눈을 홍안석처럼 아름답다 생각하며 서로를 강렬하게 인식했다.

두 사람은 하람의 몸 속에 봉인돼 있던 마왕을 다시 깨웠다. 하람은 홍천기와 몸이 닿자 심상치 않은 반응을 느꼈고, 홍천기를 가마 안에서 내보냈다. 극심한 고통에 휩싸인 하람의 목 뒤 빛나던 나비 문양이 사라지고, 이어 봉인됐던 마왕이 발현하며 극의 긴장감이 높아졌다. 홍천기에게 빼앗긴 자신의 눈을 찾으려 하는 마왕과 위기에 처한 홍천기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이날 방송은 전국 평균 8.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전날의 기록(6.6%) 대비 상승세를 탔다.(닐슨코리아, 전국기준)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