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안 오른 게 없다"..소비자물가 2%대 고공행진

노경목/강진규 입력 2021. 09. 02. 17:32 수정 2021. 09. 10. 18:41

기사 도구 모음

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개월 연속 한국은행의 물가안정 목표인 2%를 웃돌았다.

이처럼 2%대 물가상승률이 이어진 것은 2017년 1~5월 이후 4년 만이다.

애초 올해 물가 흐름을 '상고하저'로 전망하며 하반기에는 물가가 안정될 것으로 전망했던 정부는 당황스러워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개월 연속 물가목표 웃돌아
"정부 상황 오판" 인플레 현실화
< 1년새 54% 뛴 달걀값…“장보기 겁난다” >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기에 비해 2.6% 올랐다. 5개월 연속 2%대 상승률이다. 농·축·수산물, 공업제품, 유가, 전·월세 모두 올랐다. 농산품 중에선 달걀이 54.6%, 과실류는 27% 뛰었다. 2일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에서 소비자가 달걀을 고르고 있다. /신경훈 기자


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개월 연속 한국은행의 물가안정 목표인 2%를 웃돌았다. 세금 건강보험료 고용보험료에 이어 물가마저 치솟아 서민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

통계청은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2.6% 상승했다고 2일 발표했다. 4월 2.3%로 2%를 넘어선 이후 5월 2.6%, 6월 2.4%, 7월 2.6% 등 5개월 연속 2%대의 상승폭을 나타냈다. 이처럼 2%대 물가상승률이 이어진 것은 2017년 1~5월 이후 4년 만이다. 지난달 물가상승률(2.6%)은 2012년 4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지난달 생활물가지수는 3.4%, 신선식품지수는 4.1% 올랐다. 품목별로는 달걀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54.6% 뛰었고 돼지고기는 11.0% 상승하면서 농·축·수산물이 7.8% 올랐다. 공동주택관리비(5.3%), 전세(2.2%) 등 서비스 물가도 1.7% 뛰었다. 월세는 0.9% 올라 7년1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애초 올해 물가 흐름을 ‘상고하저’로 전망하며 하반기에는 물가가 안정될 것으로 전망했던 정부는 당황스러워하고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9월 역시 명절 수요와 가을장마, 태풍 등 상승 요인이 있어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9월 한 달간 달걀 1억 개를 수입하고, 주요 농·축·수산물 공급도 전년 대비 25% 늘리는 등 추석 물가 안정에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한은이 연내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늘고 있다. 정부 한 관계자는 “집값 급등과 가계부채 급증, 물가 상승은 모두 저금리가 주원인”이라며 “한은으로선 금리를 더 올려야 할 이유가 명확해진 셈”이라고 평가했다.

노경목/강진규 기자 autonomy@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