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영상] 1t 트럭 훔친 8살, 내비에 '동대구역' 찍고 질주

TBC 한현호 입력 2021. 09. 03. 07:36 수정 2021. 09. 03. 08:00

기사 도구 모음

8살 아이가 아파트에 주차된 화물차를 훔쳐 도심을 50분이나 달렸습니다.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이 차량, 놀랍게도 운전자는 8살 꼬마 아이였습니다.

다행히 사고는 나지 않았고 아이는 나이가 너무 어려 처벌 없이 부모에게 인계됐습니다.

8살 꼬마의 아찔한 운전에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8살 아이가 아파트에 주차된 화물차를 훔쳐 도심을 50분이나 달렸습니다. 다행히 사고는 나지 않았습니다. 아이는 호기심에 운전했다고 말한 걸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TBC 한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 북구 태전동의 한 아파트 단지.

주차돼 있던 1톤 트럭이 앞으로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이 차량, 놀랍게도 운전자는 8살 꼬마 아이였습니다.

이 트럭에 올라탄 꼬마는 직접 운전대를 잡고 대담하게도 10km가 넘는 도로 위를 질주했습니다.

내비게이션에 목적지를 동대구역으로 입력한 뒤 간 큰 주행은 대구 북구 한 아파트에서 수성구 만촌 지구대 근처까지 약 50분간 이어졌습니다.

위험하게 도로를 달리는 화물차를 이상하게 여긴 시민들이 경찰에 신고했고, 대구 만촌지구대 인근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꼬마 운전자를 마주한 트럭 주인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화물차주 : 애 얼굴을 보고 진짜 놀랬죠. 눈물이 나더라고요. 어린애가 어떻게 거기까지 끌고 갔는지를…참, 대책이 없는 거죠.]

다행히 사고는 나지 않았고 아이는 나이가 너무 어려 처벌 없이 부모에게 인계됐습니다.

8살 꼬마의 아찔한 운전에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