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日후쿠시마 제1 원전 방사성물질 흡착 필터, 10곳 파손

김예진 입력 2021. 09. 03. 09:47

기사 도구 모음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설비가 파손된 사실을 운영사인 도쿄(東京)전력이 뒤늦게 발표했다.

홋카이도 신문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지난 2일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다핵종 제거 설비(ALPS)의 배기 중 방사성 물질을 흡착하는 필터 최소 10개가 파손된 사실을 밝혔다.

도쿄전력은 필터 파손으로 원전 주변의 방사선량 상승이나 작업원의 오염은 없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도쿄전력 담당자 "오염수 처리 영향 없어"

[오쿠마=AP/뉴시스]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 소재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의 2월14일 전경. 2021.09.03.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설비가 파손된 사실을 운영사인 도쿄(東京)전력이 뒤늦게 발표했다.

홋카이도 신문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지난 2일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다핵종 제거 설비(ALPS)의 배기 중 방사성 물질을 흡착하는 필터 최소 10개가 파손된 사실을 밝혔다.

지난 8월 24일 오염수 정화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다른 용기에 옮겨담는 작업 중 방사성 물질 농도 상승을 나타내는 경보가 울렸다. 점검해보니 '유리 페이퍼'라는 재질로 된 필터 일부가 찢어져 있었다고 한다.

도쿄전력은 필터 파손으로 원전 주변의 방사선량 상승이나 작업원의 오염은 없었다고 했다.

ALPS의 필터는 총 25개소에 있다. 도쿄전력은 필터의 점검과 교환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도쿄전력 담당자는 "ALPS는 조기에 운전을 재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오염수 처리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