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홍준표, 또 윤석열 직격 "곧 드러날 일을 공작 운운, 대국민 사과하라"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9. 05. 08:11 수정 2021. 09. 05. 08:1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당내 경쟁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청탁'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곧 드러날 일을 공작정치 운운으로 대응하는 것은 기존 정치인들이 통상 하는 무조건 부인하고 보자는 '배 째라' 식 후안무치 대응이다. 정치를 처음 시작하는 신인 답게 깔끔하게 대응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당내 경쟁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청탁’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곧 드러날 일을 공작정치 운운으로 대응하는 것은 기존 정치인들이 통상 하는 무조건 부인하고 보자는 ‘배 째라’ 식 후안무치 대응이다. 정치를 처음 시작하는 신인 답게 깔끔하게 대응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메시지 내용을 탄핵 하다가 이제는 메신저를 탄핵 하는등 갈팡질팡 대응도 적절치 않다. 차라리 총장시절 하도 총장 찍어 내기가 심해 그렇게라도 대응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솔직하게 대응 했더라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라 덧붙였다.

그는 “이제 진실게임에 들어가 버려 일이 커질 대로 커졌다. 비록 많은 주워 담기 어려운 말들을 해 버렸지만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라. 세상에는 비밀이 없고 한국 정치판도 참 맑아졌다. 정직하고 거짓말 하지 않는 대통령을 국민들은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일에도 홍 의원은 “청부 고발사건을 대응하는 윤 후보 측을 보니 참 보기 딱하다. 소위 국회의원을 했거나 현역 국회의원들이 떼 지어 나서 실체도 모르면서 여권 공작이라고 한 목소리로 대응 하고 있는데 이진동 기자는 제보자는 여권이 아닌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 통합당 관계자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또 추가로 폭로한 기사를 보면 총장지시로 총장 부인, 가족 정보를 집중적으로 대검 범죄정보 수집관들이 수집 했다고도 하는데 이건 검찰 조직을 자기 가족 비호 수단으로 악용 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운 것 아닌가? 뉴스버스 보도를 보니 앞으로 이 사건 실체를 계속 밝힌다고 하는데 이쯤 되면 윤 후보께서 국민 앞에 나와서 선제적으로 정직하게 사안의 진실을 밝히는 것이 정도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관련자들이 휴가를 갔거나 잠적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국민적 의혹은 점점 더 커진다. 내가 관여 했다는 증거를 내놔라는 식의 우격다짐만으로는 수습이 안 될 것 같다. 이 사건으로 당도 크나큰 상처를 입는다”고 비판했다.

또 “박근혜, 이재용은 묵시적 청탁설로 엮었고 박근혜, 최순실은 경제공동체론으로 엮었지 않나? 그 이론대로하면 총장 최측근의 수사 공작은 묵시적 지시설로 엮일 수 있다. 수사 공작은 간첩 잡는 대공 수사 때나 하는 것”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윤 전 총장이 현직 검찰총장이었던 지난해 4월, 손준성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장을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경선을 앞두고 윤석열 후보를 흠집 내려는 음모이자 정치공작의 소산”이라며 “손준성 당시 정책관과 김웅 의원 모두 보도내용을 부인하고 있고, 실제 고발이 이뤄진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역시 “저는 검찰총장이나 서울지검장을 하면서 누구에게 ‘누구를 고발하라’ 그런 이야기를 한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전혀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