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김동연, 대선 출마 공식 선언.."'기회공화국'으로 바꾸겠다"

박민철 입력 2021. 09. 08. 13:58 수정 2021. 09. 08. 13:59

기사 도구 모음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기득권 공화국을 기회 공화국으로 완전히 바꿔야 한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오늘(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기회 공화국은 기회를 만드는 시작을 하고, 성장을 시키는 나라"라며 "기회 공화국의 다른 말은 '스타트업 천국'"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기득권 공화국을 기회 공화국으로 완전히 바꿔야 한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오늘(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기회 공화국은 기회를 만드는 시작을 하고, 성장을 시키는 나라”라며 “기회 공화국의 다른 말은 ‘스타트업 천국’”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저도 대한민국을 기회 공화국으로 만들기 위해 정치 스타트업을 창업한다”며 “조직도, 돈도, 세력도 없지만, 정치판의 기존 세력과 맞서는 스타트업을 시작한다. 정치판을 바꾸고 정치 세력을 교체하기 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른바 ‘제3지대’와 기득권 해소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흔히들 보수는 의지가 부족하고 진보는 능력이 부족하다고들 이야기하지만, 아니다. 이제는 진보와 보수 모두, 의지도 능력도 부족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기득권이 문제고 그것을 어떻게 깰 수 있는지 가장 잘 알고 있다”며 “그런 제가 앞장서서 변방의 목소리가 중앙의 목소리가 되는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기득권 해소 방안으로 국회의원 연임을 제한하고, 국민소환제를 도입하는 등 개헌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또 ‘공통 공약 추진 시민평의회’를 창설해 여야 모든 대선후보의 공통 경제 공약을 선거 결과에 상관없이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내일(9일)은 대선 출마 관련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동연TV 유튜브 화면 캡처]

박민철 기자 (mcpark@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