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日, 또 '과거사 지우기'..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 표현 삭제

방성훈 입력 2021. 09. 09. 09:34

기사 도구 모음

일본 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 '강제연행' 등의 용어가 사라진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27일 중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서에서 '종군위안부'나 '강제연행' 등의 단어는 "오해를 살 우려가 있다"며, 이들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정부, 5개 출판사 29개 교과서 수정신청 승인
'종군위안부'서 종군 빼고 그냥 '위안부'로
'강제연행'도 '강제동원', '징용' 등으로 대체
또다른 역사왜곡 시도..향후 논란 거세질듯
3월30일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일본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에 일본의 중국 침략 등이 ‘진출’로 기술돼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일본 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 ‘강제연행’ 등의 용어가 사라진다. 일본 정부가 이들 용어가 부적절하다는 견해를 공식적으로 밝힌지 약 5개월 만으로, 과거사를 지우기 위한 또다른 시도다.

일본 교육정책을 관장하는 문부과학성은 8일 야마카와출판, 도쿄서적, 짓쿄출판, 시미즈서원, 데이코쿠서원 등 교과서 업체 5곳이 제출한 종군위안부, 강제연행 등의 표현을 삭제·변경하는 수정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5개 출판사는 중·고교 지리와 역사 등 총 29개 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을 대부분 ‘위안부’로 수정했다. 일본이 징용 노동자들을 강제로 동원했다는 의미의 ‘강제연행’도 ‘강제적인 동원’이나 ‘징용’으로 대체되고, ‘연행’은 사라졌다. 아는 현재 사용 중인 교과서뿐 아니라 내년부터 사용되는 교과서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27일 중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서에서 ‘종군위안부’나 ‘강제연행’ 등의 단어는 “오해를 살 우려가 있다”며, 이들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답변서는 바바 노부유키 일본유신회 중의원 의원이 “종군위안부에는 군에 의해 강제연행됐다는 뜻이 담겨 있다”고 문제를 제기한데 따른 것이었다.

당시 우리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을 부정할 수 없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종군위안부’라는 용어는 1993년 8월 4일 일본 정부가 발표한 공식 문서인 ‘고노 담화’에서도 사용됐다. 일본 정부는 위안부를 강제로 동원했다는 뜻을 담아 일본군의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다.

하지만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등 일본 우익 세력은 교과서에 등장하는 ‘종군위안부’ 표현을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문부과학성에 지속적으로 문제제기를 해왔다. 결국 스가 요시히데 정권이 이를 받아들이는 공식 견해를 채택한 것이다.

위안부 모집과 관련된 강제성이나 일본군 관여를 희석시키려는 의도가 담겨 있는데다, 역사를 왜곡시키려는 또다른 시도여서 향후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앞서 문무과학성은 지난해 3월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검정에서 통과시킨바 있다.

방성훈 (ba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