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최강욱 "하다 하다.. 내가 尹 수하 시켜 날 고발하고 재판 받으러 다닌다고?"

현화영 입력 2021. 09. 09. 17:04 수정 2021. 09. 17. 13:52

기사 도구 모음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을 향해 "하다 하다 안 되니 이제 이 지경까지 왔다"라며 9일 황당한 심정을 드러냈다.

전날 채널A는 윤 전 총장 측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은 청와대 반부패실서 꽂은 최강욱 라인"이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준성은 청와대 반부패실서 꽂은 최강욱 라인" 채널A 보도에..
최 대표 "(尹) 하다 하다 안 되니 이제 이 지경까지 왔다"
"그러니까 제가 윤모의 수하를 시켜 직접 절 고발하고 재판받으러 다닌다는 거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은 채널A 방송화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을 향해 “하다 하다 안 되니 이제 이 지경까지 왔다”라며 9일 황당한 심정을 드러냈다.

전날 채널A는 윤 전 총장 측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은 청와대 반부패실서 꽂은 최강욱 라인”이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총선 직전 최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작성한 게 다름 아닌 ‘최 대표 측 인물’이라는 것이다.

하종대 채널A 보도본부 선임기자는 8일 ‘뉴스A 라이브’에 출연해 “2020년(지난해) 1월 인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당시 윤 전 검찰총장의 수족을 다 잘라냈다”면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도 원래는 김유철 수사정보담당관 자리였다. 윤 전 총장은 이 분을 유임시켜 달라고 했는데, (추 전 장관이)거부하고 이 사람(손준성)을 갖다 놓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 선임기자는 “이 사람(손준성)이 과거 김유철처럼 윤 전 총장과 아주 친했던 사람이라고 단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당시 방송에선 <윤석열 측 “손준성, 청와대 반부패실서 꽂은 최강욱 라인”>이라는 자막이 흘렀다. 최 대표는 지난해 총선 직전 손준성 정책관이 김웅 미래통합당 후보에게 건넸다는 고발장에서 ‘고발당한 당사자’였다.

이에 대해 9일 추 전 장관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손준성 검사는 윤석열 총장 측이 상의해서 한 인사”라고 채널A 보도를 부인했다.

해당 보도 후 최 대표는 페이스북에 “그러니까, 제가 친분이 있던 윤모의 수하를 시켜 직접 저를 고발하고 재판을 받으러 다닌다는 거군요”라고 되물으며, “그저 웃지요”라고 허탈해 했다.

이어 그는 “채널A와 윤 아무개(윤 전 총장)가 친하긴 친한 사이인가 보다. 준성아 힘내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역시 페이스북에 “윤석열 캠프는 최강욱이 손준성을 시켜 고발장을 쓰게 하고 기소를 당한 후 지금 재판받고 있다는 주장을 한다”라며 윤 전 총장 측이 말도 안 되는 논리로 해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