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단독]정부, 베트남에 백신 지원한다, '백신 허브' 첫발..국내 접종률 목표 달성 후

입력 2021. 09. 10. 10:45 수정 2021. 09. 10. 10:57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확산으로 준계엄 상황에 빠진 베트남에 백신을 지원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

베트남 백신 지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글로벌 허브' 구상의 첫 걸음이다.

10일 헤럴드경제의 취재에 따르면 지난달 베트남 정부로부터 백신지원을 공식 요청 받은 정부는 이에 대한 논의를 거친 뒤 백신 지원으로 무게를 두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 이후 베트남이 한국의 첫 백신 지원국가가 된 것은 이 같은 상황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베트남 정부 공식 요청
200~300만 도즈 유력
현지 진출 韓기업만 4000개
베트남[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확산으로 준계엄 상황에 빠진 베트남에 백신을 지원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확보된 백신 물량이 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른 인도주의적 지원이다. 베트남 백신 지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글로벌 허브’ 구상의 첫 걸음이다.

10일 헤럴드경제의 취재에 따르면 지난달 베트남 정부로부터 백신지원을 공식 요청 받은 정부는 이에 대한 논의를 거친 뒤 백신 지원으로 무게를 두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정부는 백신 지원 시점을 국내 2차 접종률이 70~80%를 넘은 시점으로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2차 접종 70%를 약속했다. 베트남 지원 물량은 200만~300만 도즈가 유력하다.

베트남은 최근 델타 변이가 급격히 확산되면서 호치민 등 일부 지역에서는 외출금지령이 떨어졌다. 무장한 군인들이 거리에 배치되는 등 상황이 심각하다. 미국 존스홉킨스대와 영국 옥스포드 대학의 통계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베트남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만2680명이다. 같은날 기준으로 2차 접종까지 완료한 베트남 국민은 3.8%에 불과하다.

상황 악화로 현지에 진출해 있는 한국기업도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에는 4000여개가 넘는 한국기업들이 진출해 있고, 교민수도 18만명에 달한다. 지난 7월에는 코로나19에 확진된 한인이 사망해 교민사회가 불안에 떨기도 했다. 팜 민 찐 베트남 총리는 지난 3일(현지시간) 베트남 북부에 있는 삼성전자 생산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국을 향해 백신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베트남 정부는 백신기금 마련을 위해 모금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 이후 베트남이 한국의 첫 백신 지원국가가 된 것은 이 같은 상황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일부 국가의 백신 이기주의를 비판하며 인도주의적 지원을 강조해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 허브’로 만들겠다며 이에 대한 구상을 수차례 밝혀왔다.

cook@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