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월성원전서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 샜다..외부 유출 여부 조사 예정

입력 2021. 09. 11. 11:17

기사 도구 모음

경북 경주시 월성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과 현안소통협의회는 1차 조사결과를 발표, 월성 1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조(SFB) 주변 토양과 물에서 세슘-137이 다량 검출됐다고 10일 밝혔다.

민간조사단은 지난 1997년 월성1호기 SFB 보수 공사 과정에서 방사성 물질 유출을 막는 차수막이 설계와 다르게 시공되면서 방사성 물질이 유출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월성원자력발전소 전경.[월성본부 제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시 월성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과 현안소통협의회는 1차 조사결과를 발표, 월성 1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조(SFB) 주변 토양과 물에서 세슘-137이 다량 검출됐다고 10일 밝혔다.

토양 시료에서는 세슘-137이 g당 최대 0.37Bq 나왔으며 이는 자체처분 허용농도인 0.1 Bq 의 3배가 넘는 양이다.

물 시료의 경우는 리터당 최대 75.6만Bq의 삼중수소와 g당 0.14Bq의 세슘-137이 검출됐다.

다만 현재까지 해안 측 기존 사업자 지하수 관측공에서는 유의미한 삼중수소 및 감마핵종 농도변화가 관측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민간조사단은 지난 1997년 월성1호기 SFB 보수 공사 과정에서 방사성 물질 유출을 막는 차수막이 설계와 다르게 시공되면서 방사성 물질이 유출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따라서 지하수 관측공을 추가 시추해 환경감시를 강화하고 추가 유입경로 및 외부 환경 유출 여부, 월성1호기 SFB 벽체 및 주변 구조물 누설여부·규모, 부식상태 등을 계속 조사할 예정이다.

민간조사단 관계자는 “한수원이 제공한 자료에는 선명하지 않은 도면이 있어 구조 파악이 힘들고 여기에 답변자료 제출도 늦어 조사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2019년 4월 월성3호기 터빈갤러리 맨홀 내 고인 물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되자 지난 3월 민간조사단과 협의회를 구성해 조사에 들어갔다.

kbj7653@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