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중앙일보

소변 색깔만 봐도 병 보인다..붉으면 방광암, 갈색은 '이것'[건강한 가족]

입력 2021. 09. 12. 22:27 수정 2021. 09. 13. 06: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건강 상태 알려주는 소변

건강검진에서 빠지지 않는 기초 검사 항목이 바로 소변 검사다. 실제로 소변은 요로감염 같은 신장·비뇨기계 질환뿐 아니라 내분비 질환, 대사성 질환, 전해질 이상 등 다양한 전신 질환을 선별하기 위한 지표로 활용된다. 알고 보면 소변은 일상에서도 우리에게 건강 상태를 알린다. 소변의 색·거품·냄새·양을 통해서다. 소변을 본 뒤 물을 바로 내리지 말고 한 번쯤 확인해 보면 어떨까. 소변이 보내는 건강 이상 신호를 알아본다.


색 갈색·오렌지색은 간 점검해야

건강한 사람의 소변 색깔은 연한 노란색을 띤다. 하지만 갈색을 띤다면 간 기능 이상, 사구체신염 등을 의심할 수 있다. 간세포가 손상됐거나 담도 폐색으로 황달이 생기면 담즙의 황갈색 색소인 빌리루빈이 소변으로 녹아들면서 황갈색 소변을 볼 수 있다. 사구체신염의 경우 콩팥 사구체에 생긴 염증으로 인해 짙은 갈색을 띠는 소변을 볼 수 있다. 소변이 파랗거나 녹색을 띠면 복용한 약물이 원인인 경우가 대부분이며, 우유색의 불투명한 소변은 소변에 고름이 섞인 농뇨(膿尿)로 신우신염·방광염 등 감염 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

오렌지색은 체내 수분이 부족하거나 오렌지색 색소가 든 식품을 먹었을 때 나타나지만 수분을 충분히 섭취했거나 해당 색소의 식품을 먹지 않았다면 간·담즙 이상을 의심할 수 있다. 붉은색 소변은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온 혈뇨로, 콩팥·전립샘·방광 이상을 의심할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비뇨의학과 주명수 교수는 “소변은 콩팥의 사구체에서 요관·방광·요도를 거쳐 배출되는데, 혈뇨는 콩팥과 요도 사이 어딘가에 출혈이 생긴 것”이라며 “이럴 경우 요로결석·사구체신염·방광염·전립샘비대증·전립샘염·신장암·방광암 등을 의심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붉은색 소변을 봤는데 통증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암을 의심해야 하며, 방광암을 포함한 요로상피암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거품 사라지지 않으면 단백뇨 의심

소변을 볼 때 거품이 잠깐 생기는 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소변이 배출될 때의 압력, 낙하 시 변기와의 높낮이 차이로 인해 거품은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어서다. 그런데 소변을 본 뒤 시간이 꽤 흘러도 거품이 사라지지 않거나 비눗물을 풀어놓은 듯 거품이 많이 일어나면 단백질이 몸 안에서 빠져나오는 ‘단백뇨’일 수 있다. 콩팥의 ‘필터’인 사구체는 노폐물을 통과시키고 혈액·단백질은 통과시키지 않는데, 이 사구체가 손상되면 단백뇨가 발생한다. 성인인 경우 소변에 단백질이 하루 500㎎ 이상 녹아 나올 때 단백뇨로 진단한다. 고혈압·당뇨병의 합병증으로 사구체가 손상돼 단백뇨가 나타날 수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이상호 교수는 “고혈압·당뇨병 환자라면 증상이 없더라도 연 1~2회 소변·혈액 검사를 받아 몸 상태를 점검하는 게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단백뇨가 있는 경우 장기적인 단백질 보충제 섭취는 신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소변의 거품이 의심스럽다면 병원에서 시험지 검사법으로 단백뇨 여부를 간단하게 진단할 수 있다.

냄새 톡 쏘면 방광·전립샘 점검을

건강한 소변은 냄새가 거의 없다. 연한 방향제 정도의 냄새가 날 수는 있다. 하지만 코를 찌를 정도로 톡 쏘는 강한 악취가 나면 요로계 감염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방광·전립샘 등 하부 요로계에 염증을 유발한 세균이 배출될 소변의 노폐물을 분해하면서 냄새가 고약한 암모니아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한양대병원 비뇨의학과 조정기 교수는 “선천성 암모니아 대사 이상 환자에게서도 소변에서 독특한 냄새가 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변에서 달콤한 냄새가 나면 혈당 수치를 확인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의 소변에 당이 포함돼 있어서다. 소변에 악취가 나면서 소변 색이 불투명하고 소변을 볼 때 통증까지 동반된다면 감염 질환을 찾아야 한다. 신장이 감염되는 급성 신우신염, 방광염 같은 염증성 질환이 있으면 백혈구·세균의 영향으로 소변이 뿌예질 수 있다. 소변 냄새가 달라졌거나 심해졌다면 소변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양 당뇨병은↑ 신장 이상엔↓

성인이 하루에 배출하는 소변의 양은 1200~1800mL다. 콩팥은 체내 상태에 따라 소변을 농축하거나 희석하며 소변량을 조절한다. 소변량이 부쩍 많아졌거나 적어졌다면 원인부터 찾아야 한다. 조정기 교수는 “갑작스러운 소변량·횟수 증가는 방광염 등 요로감염, 절박요실금, 과민성 방광, 당뇨병, 요붕증 등의 질환을 의심할 수 있으며 소변량이 감소했다면 탈수 상태이거나 신장 기능 이상의 신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루 소변량이 100mL 미만이면 무뇨(無尿), 500mL 미만이면 핍뇨(乏尿), 3L 이상이면 다뇨(多尿)로, 병적 상태다. 핍뇨·무뇨는 ▶신장에 이상이 있어 소변을 만들지 못하는 경우 ▶소변은 생성됐지만 요도·방광이 막혀 소변이 배설되지 못하는 경우 ▶탈수·심부전 등으로 신장으로 가는 혈액이 부족해 소변을 만들지 못하는 경우 등이 원인이다. 당뇨병은 다뇨를 부른다. 혈당이 증가하면 갈증을 더 느껴 수분 섭취가 많이 증가해서다. 다뇨의 또 다른 원인 질환인 요붕증은 뇌·신장에서 소변을 농축하는 기능을 잃어 소변을 과량 배출하며 심한 탈수를 유발한다. 소변량의 변화가 심할 땐 혈액·소변 검사, 복부·신장 초음파, CT 검사 등을 시행해 원인 질환을 찾아야 한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