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S

이낙연 "이재명 '대장동 개발이익 몰아주기 의혹' 지켜보고 있다"

최다인 기자 입력 2021. 09. 13. 10:48 수정 2021. 09. 13. 10:51

기사 도구 모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이뤄진 분당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특정업체에 개발이익을 몰아줬다는 의혹 보도를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저출생 공약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언론에서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에 진실이 드러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의원직 사퇴와 관련해서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빨리 처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때 발생한 '대장동 의혹'을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 전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저출생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이뤄진 분당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특정업체에 개발이익을 몰아줬다는 의혹 보도를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저출생 공약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언론에서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에 진실이 드러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일부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와의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진 데 대해서는 "누구를 본선에 내보내야 더 마음이 놓일지 (국민들이) 더 많이 생각한 게 아닌가 짐작한다"며 "불안한 후보보다는 안전한 후보로 간 것"이라고 했다.

호남 지역 경선 준비와 관련해서는 "대한민국 발전 방향에 제가 더 적합하다는 말씀으로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의원직 사퇴와 관련해서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빨리 처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최다인 기자 checw0224@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