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임신하면 조심해야 할 음식 5

이용재 입력 2021. 09. 13. 16:31

기사 도구 모음

옛날 우리 어머니들은 임신 중에 닭 껍질을 먹지 않았다.

아기가 우툴두툴한 '닭살'을 닮을까 우려해서다.

미국 건강 미디어 '웹엠디'가 아기를 가졌다면 조심해야 할 음식 다섯 가지를 소개했다.

따라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리스테리아균이 숨어 있기 쉽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옛날 우리 어머니들은 임신 중에 닭 껍질을 먹지 않았다. 아기가 우툴두툴한 '닭살'을 닮을까 우려해서다. 근거 없는 터부에 가깝지만 정말 피해야 할 음식도 있다. 미국 건강 미디어 '웹엠디'가 아기를 가졌다면 조심해야 할 음식 다섯 가지를 소개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소프트 치즈 = 파스타에 파마산 치즈를 뿌려 먹는 건 계속해도 괜찮다. 하지만 나초를 치즈에 찍어 먹는 즐거움은 포기하는 게 좋다. 소프트 치즈는 대개 살균 과정을 거치지 않은 우유로 만든다. 따라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리스테리아균이 숨어 있기 쉽다. 괴롭겠지만 열 달 동안은 (라벨에 살균 처리를 했다고 명시되어 있지 않은 이상) 카망베르, 페타, 블루 치즈 등 소프트 치즈는 멀리하는 게 낫다.

◆ 티라미수 = 무스, 머랭, 티라미수 등 '홈메이드' 디저트에는 날달걀이 들어간다. 그런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계란이 2만 개 중 하나꼴로 살모넬라균에 오염되었다고 추정한다. 시저 드레싱 등 날달걀이 들어간 '홈메이드' 드레싱 역시 주의하는 게 좋다.

◆ 초밥 = 생선에는 단백질 등 영양가가 풍부하다. 그러나 익히지 않은 생선에는 해로운 기생충과 박테리아가 살고 있다. 임신했다면 생선은 물론 굴 등 해산물은 무조건 익혀 먹어야 한다. 훈제 방식도 안심할 수 없다. 크림치즈를 바르고 훈제 연어를 넣은 베이글로 하는 아침 식사는 일 년 후로 미룰 것. 고기 역시 완전히 익혀서 먹어야 한다. 즉 스테이크는 '미디엄' 대신 '웰던'으로 주문하는 게 현명하다.

◆ 싹 채소 = 알팔파, 클로버, 래디쉬, 종류는 무관하다. 싹 채소는 아예 먹지 않는 게 좋다. 박테리아는 싹 채소가 자라기도 전에 씨앗 상태에서 침투한다. 따라서 아무리 깨끗하게 씻어도 제거할 방법이 없다. 식당에서 샐러드를 먹거나 빵집에서 샌드위치를 사는 경우에도 혹시 싹 채소가 들어 있지 않은지 잘 살펴야 한다.

◆ 생과일주스 = 주문을 넣은 즉시 자몽 하나를 통으로 짜낸 주스라니. 생각만 해도 입에 신침이 돈다. 그러나 더없이 신선할 것 같은 생과일주스가 임신부에게는 위험할 수 있다. 살모넬라나 대장균 등 해로운 박테리아를 몸에 들이게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아기를 가진 동안은 확실하게 살균 과정을 거친 주스를 마시는 게 좋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