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고무줄로 입 칭칭' 백구 입 괴사.. '악마를 찾습니다'

정시내 입력 2021. 09. 14. 00:00

기사 도구 모음

공업용 고무줄로 입이 감겨 있던 백구가 구조됐다.

13일 동물복지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공식 SNS를 통해 "지난 12일 전북 진안군 상전면 월포리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입 주위가 고무바(상업용 두꺼운 고무줄)에 묶인 백구를 구조했다"고 전했다.

단체가 공개한 사진에는 백구의 주둥이가 검정색 공업용 고무줄로 칭칭 감겨 있다.

단체는 "백구는 공업용 고무바로 주둥이를 강하게 묶여 있어서 입안이 괴사가 되었고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결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공업용 고무줄로 입이 감겨 있던 백구가 구조됐다.

13일 동물복지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공식 SNS를 통해 “지난 12일 전북 진안군 상전면 월포리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입 주위가 고무바(상업용 두꺼운 고무줄)에 묶인 백구를 구조했다”고 전했다.

사진=비글구조네트워크
단체가 공개한 사진에는 백구의 주둥이가 검정색 공업용 고무줄로 칭칭 감겨 있다. 입 주변은 퉁퉁 부었고 살갗이 벗겨져 피투성이였다.

단체는 “백구는 공업용 고무바로 주둥이를 강하게 묶여 있어서 입안이 괴사가 되었고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결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구조 당시 골반뼈가 보일 정도로 야윈 모습이었고 앞발도 피투성이인 상태였다. 백구가 주둥이에 묶여 있는 고무바를 풀기 위해서 앞발로 연신 주둥이를 문질렀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또 “백구는 목이 마른 듯이 제보자가 건넨 물을 허겁지겁 마셨으나, 입안에 난 상처 때문에 물이 금세 피로 붉게 물들었다”고 했다.

사진=비글구조네트워크
단체는 “찻길에 주둥이가 묶인 채 버려진 백구가 그동안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며 “백구에게 고통을 주고 백구의 생명까지 버린 학대자가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비글구조네트워크는 백방으로 해당 동물 학대자를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백구를 알고 계신 분, 학대자를 보신 분, 유기현장을 목격하신 분은 비글구조네트워크에 제보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전북 사는 분들 꼭 봐주세요. 악마 목격자 찾는다’라는 제목으로도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동물 학대 모습에 누리꾼들은 “말 못하는 짐승한테 뭐하는 짓인지”, “동물보호법 강화 필요성이 매번 언론에 언급돼도 실천하지 않는 국회의원들과 집행유예로 주관적판단 해버리는 판사들이 문제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물도 밥도 못 먹은 거네. 진짜 잔인하다”, “사이코패스가 따로 있나? 끝까지 찾아내서 신원 밝혀달라”라며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