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벤츠 만취 여성, 경찰 앞에서 사고 후 도주하다 교차로서 또 사고[영상]

구자윤 입력 2021. 09. 14. 07:44 수정 2021. 09. 14. 16:50

기사 도구 모음

만취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몰던 운전자가 신호 위반으로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힌 장면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경찰청'에는 '경찰 앞에서 교통사고 내고 대담하게 도주한 차량'이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경찰은 관내 교통안전 순찰 중 흰색 벤츠 승용차가 신호위반으로 택시를 들이받은 충돌 사고를 목격했다.

해당 차량 운전자는 경찰이 경광등과 사이렌을 켜고 추격에 나서자 또 다시 신호위반을 하며 쏜살같이 도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청 유튜브 채널 영상

만취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몰던 운전자가 신호 위반으로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힌 장면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경찰청’에는 ‘경찰 앞에서 교통사고 내고 대담하게 도주한 차량’이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사건은 지난 6월 서울 은평구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관내 교통안전 순찰 중 흰색 벤츠 승용차가 신호위반으로 택시를 들이받은 충돌 사고를 목격했다. 그러나 사고를 낸 차량 운전자는 아무런 조치 없이 그대로 달아났다.

해당 차량 운전자는 경찰이 경광등과 사이렌을 켜고 추격에 나서자 또 다시 신호위반을 하며 쏜살같이 도주했다. 차량 앞 범퍼는 사고 충격으로 찌그러진 상태였다. 경찰의 정차 명령에도 운전자는 가드레일을 받을 듯 운전하는가 하면 또 다른 사고를 유발하는 등 위태로운 도주 행각을 이어갔다.

경찰은 결국 끈질긴 추격 끝에 벤츠 운전자를 붙잡았다. 차에서 내린 여성은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만취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은 영상 자막을 통해 “사고 후 도주한 음주운전 피의자를 검거했다”며 “음주운전은 도로 위 살인행위”라고 강조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간도 크다” “호미로 막을 걸 가래로 막네” “경찰 눈앞에서 뺑소니, 공무집행 방해, 음주운전까지 대단하다” “술을 마셨으면 대리를 불러라” “이 정도면 현행범 체포에 구속감 아니냐” 등 반응을 보였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