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영상]고무줄로 입 묶인 채 버려진 백구.."악마를 찾습니다"[이슈시개]

CBS노컷뉴스 이참슬 기자 입력 2021. 09. 14. 11:18 수정 2021. 09. 14. 11:42

기사 도구 모음

전북 진안에서 백구 한 마리가 공업용 고무줄로 입이 묶인 채 발견돼 공분을 사고 있다.

단체 측은 "백구는 그동안 물 한 모금도 마시지 못했는지 구조 당시에 제보자분이 건네준 물을 허겁지겁 마셨다. 백구가 마신 물은 입안에 난 상처로 금세 피로 붉게 물들었다"며 "찻길에 주둥이가 묶인 채 버려진 백구가 그동안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전북 진안서 공업용 고무줄로 입 묶인 채 발견된 백구
입 안 괴사에 골반뼈 보일 정도로 말라
비글구조네트워크 "학대자, 목격자 제보 달라"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캡처
전북 진안에서 백구 한 마리가 공업용 고무줄로 입이 묶인 채 발견돼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북 사는 분들 꼭 봐주세요. 악마 XX 목격자 찾아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누군가) 백구 주둥이를 공업용 두꺼운 고무줄로 입이 괴사가 될 정도로 오랜 기간 굉장히 세게 묶어놓고 버렸다"며 "얼마나 오래 묶여 있었는지 (몸은) 마르고 입은 괴사되어 고무줄을 119에서 제거하자 팅팅 부어 벌에 백 방은 쏘인 것만큼 부었다"고 전했다.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까만 고무줄로 입이 꽁꽁 묶인 백구의 모습과 고무줄 제거 후 피부가 빨갛게 드러난 백구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는 "혼자 오랜 시간 저런 고통을 받도록 고문을 하고 버려버린 악마 XX를 찾기 위해 공론화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혹시나 유기하는 모습이나 학대자를 아는 분, 사진 속 백구를 아는 분의 많은 제보를 기다린다"며 "백구는 다리 밑 어두컴컴한 길가에서 보이지도 않아 혼자 저런 상태로 오랜 시간을 버텨왔다. 꼭 잡힐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캡처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도 같은 날 SNS에 '고무줄 악마를 찾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백구의 구조 소식을 전했다.

단체 측은 "제보를 받고 곧장 현장으로 찾아가 백구를 구조 후 바로 비구협 연계병원으로 이송했다"며 "백구는 공업용 고무바로 주둥이가 강하게 묶여 있어 입안이 괴사됐고,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 결과를 받았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구조 당시 백구는 골반뼈가 보일 정도로 말랐고, 앞발도 피투성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무바를 풀기 위해서 앞발로 주둥이를 문지른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도 사람의 손길을 좋아했다고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단체 측은 "백구는 그동안 물 한 모금도 마시지 못했는지 구조 당시에 제보자분이 건네준 물을 허겁지겁 마셨다. 백구가 마신 물은 입안에 난 상처로 금세 피로 붉게 물들었다"며 "찻길에 주둥이가 묶인 채 버려진 백구가 그동안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구조 후 물을 마시는 백구. 비글구조네트워크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백구에게 고통을 주고 백구의 생명까지 버린 학대자가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백방으로 해당 동물학대자를 찾고 있다"며 제보를 요청했다.

백구의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인간의 잔인함에 소름이 돋는다", "동물학대 처벌 수위 좀 강화했으면 좋겠다", "동물에게 가하는 학대는 마지막엔 인간에게 행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CBS노컷뉴스 이참슬 기자 truesl@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