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尹 "박지원과 술마신 적 없다, 이왕 까는거 빨리 털어놔라"

이해준 입력 2021. 09. 14. 21:09 수정 2021. 09. 15. 05: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겨냥해 “나에 대해 아는데 말 못하는 게 있으면 다 까고, 이왕 까는 거 빨리 좀 다 털어놨으면 좋겠다”고 했다.

현장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이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따로 만나 술을 마신 적도, 개인적으로 따로 만난 적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이 ‘박지원 개입설’을 제기하자 이날 박 원장은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 윤 전 총장은 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 먹었느냐”면서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시지 않았냐”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이를 다시 반박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검찰총장 재직 시절 박 원장과 술자리를 했는지 묻자 “개인적으로든 공적인 자리에서든 박 원장과는 함께 술을 마신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윤 전 총장은 상갓집에서 두 번 만난 적이 있지만 그때도 함께 술잔을 기울인 것은 아니라며 “내 기억엔 박 원장과 공적으로든 사적으로든 술 마신 기억이 전혀 없는데 혹시라도 내 기억이 부정확해서 내가 기억 못 하는 술자리를 박 원장이 기억하고 있는 게 있으면 박 원장이 동석자가 누군지 말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정보기관 수장이 대선주자에 대한 사실무근 이야기를 언론에 하는 것 자체가 국정원의 선거개입이고 정치공작 아니냐”며 “국정원장 자리에서 그러지 말고 민간인 신분으로 한번 다 공개해보라”고 했다.

박 원장은 윤 전 총장이 야당을 통해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성은씨와의 만남이 공개된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을 두고 “자기는 검찰총장 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 먹었냐”며 “(윤 전 총장이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고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