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애플, 'A15칩' 탑재 새 아이폰13 공개..배터리 수명↑

김예진 입력 2021. 09. 15. 07:02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 모델 '아이폰13'을 14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씨넷 등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생중계로 새로운 아이폰인 아이폰13을 선보였다.

다만 아이폰13은 신형 칩 'A15 바이오닉'을 탑재해 배터리 수명을 늘렸다.

A15를 탑재한 아이폰13의 4개 모델은 모두 정상적으로 사용할 경우 최소 90분 이상 수명이 늘어난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동영상 촬영 '시네마틱 모드' 도입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 모델 '아이폰13'을 14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씨넷 등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생중계로 새로운 아이폰인 아이폰13을 선보였다.

아이폰 13 미니, 아이폰 13, 아이폰 13 프로, 아이폰 13 프로맥스 등 총 4개 모델을 공개했다.

CNBC는 아이폰13은 작년 모델인 아이폰12에 비해 크게 발전한 것은 없다고 평가했다. 아이폰12는 아이폰 중 처음으로 5세대 이동통신(5G)을 탑재하고 외관 디자인도 새롭게 했다.

다만 아이폰13은 신형 칩 'A15 바이오닉'을 탑재해 배터리 수명을 늘렸다. 애플이 자체 설계한 최신 칩이다. 6코어 중앙처리장치(CPU) 등이 탑재돼 경쟁 제품에 비해 50%나 빠르다고 애플은 강조했다.

A15를 탑재한 아이폰13의 4개 모델은 모두 정상적으로 사용할 경우 최소 90분 이상 수명이 늘어난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특히 아이폰13 프로맥스는 수명이 2.5시간 연장된다.

A15는 아이폰 뿐만 아니라 애플에게 있어 중요한 기초다. A15는 차세대 아이패드에도 탑재될 전망이다.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은 이용자들에게 중요한 문제였다. 서베이머니가 실시한 2019년의 한 여론조사에서는 아이폰 소유자의 76%가 배터리 수명 연장이 아이폰 업그레이드에서 흥미를 끄는 점이라고 응답했다.

아울러 아이폰13에 새롭게 도입된 '시네마틱 모드'가 눈길을 끌었다. 영화에서 한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는 것처럼, 아이폰13으로 촬영할 때 같은 효과를 줬다. 피사체에서 피사체로 초점이 옮겨가는 자동 초점 변경 기능이 영상을 영화의 한 장면처럼 보이게 한다.

또한 아이폰13에서는 화면 윗 부분의 노치 면적이 줄어들었다. 화면을 더 크게 볼 수 있도록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