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닭 요리에 '식초' 넣으면 영양 ↑.. 소·돼지고기는?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9. 15. 07:30

기사 도구 모음

고기는 우리나라 사람 누구나 즐겨먹는 식품 중 하나다.

맛있는 고기를 더욱 건강하게 먹기 위해서는 고기 별로 영양소를 높일 수 있는 조리법들을 숙지해놓는 게 좋다.

영양소를 효과적으로 섭취하기 위해서는 소고기를 고온에서 지나치게 오래 굽지 말아야 한다.

돼지고기와 함께 먹기 좋은 채소로는 대파, 부추 등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닭고기로 국물 요리를 할 때 식초를 넣으면 칼슘 섭취량을 늘릴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고기는 우리나라 사람 누구나 즐겨먹는 식품 중 하나다. 지난해 한국인 1인 육류 소비량은 54.3㎏로, 주식인 쌀(57.7㎏)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맛있는 고기를 더욱 건강하게 먹기 위해서는 고기 별로 영양소를 높일 수 있는 조리법들을 숙지해놓는 게 좋다. 닭고기, 소고기. 돼지고기 등 각 고기의 영양성분을 높일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한다.

닭고기, 식초 넣으면 칼슘 1.8배

뼈가 있는 닭고기로 국물 요리를 만들 때 식초를 넣으면 닭 뼛속 칼슘이 국물에 배어 나와 칼슘 섭취량을 늘릴 수 있다. 일반 물에 끓인 닭고기의 칼슘 흡수율이 30%정도라면, 식초를 넣고 끓인 닭고기는 칼슘 흡수율이 약 60%에 달한다. 식초 속 ‘아세트산’은 피로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조리할 때는 맛에 영향을 주지 않을 정도로 식초를 넣어 약하게 간을 한 뒤, 30분 정도 끓이면 된다. 이후 영양소가 녹아난 국물을 고기와 함께 먹도록 한다.

소고기, 오래 굽지 마세요

소고기 중 근육이 많고 지방이 적은 다리살·안심에는 ‘L-카르니틴’이 풍부하다. ‘L-카르니틴’은 근육을 건강하게 하고 피로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영양소를 효과적으로 섭취하기 위해서는 소고기를 고온에서 지나치게 오래 굽지 말아야 한다. 소고기를 오래 구울 경우, 단백질이 변성되고 고기가 딱딱해지면서 소화가 어려워진다. 이로 인해 영양분이 몸에 정상적으로 흡수되지 않을 수 있다. 소고기를 구울 때는 센 불에서 표면을 약 1분 30초 정도 굽고, 뒤집어서 반대쪽도 똑같이 굽도록 한다. 요리용 온도계를 사용해 고기 속이 55~65도를 넘지 않게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구운 소고기는 생 와사비, 무즙 등 소화효소가 들어있는 채소와 함께 먹으면 소화가 한층 원활해진다.

돼지고기, 비타민B1 지키려면 구워 먹어야

돼지고기에는 활력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B1이 풍부하다. 비타민B1은 당을 에너지로 바꿔주기 때문에, 돼지고기를 먹을 때 쌀밥, 단 음식 등을 곁들이면 좋다. 비타민B1을 충분히 섭취하기 위해서는 돼지고기를 삶지 말고 구워 먹도록 한다. 돼지고기를 삶을 경우 비타민B1이 50% 이상 빠져나갈 수 있다. 다만, 지나치게 뜨거운 불에 굽는 것 또한 ‘최종당화산물’이라는 독성물질을 발생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돼지고기와 함께 먹기 좋은 채소로는 대파, 부추 등이 있다. 대파·부추 속 ‘알리신’은 비타민B1 흡수율을 10배가량 높인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