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시아경제

[출근길에]"아이폰, 세상을 바꿨다" 사진으로 본 애플 신제품 행사

조슬기나 입력 2021. 09. 15. 07:3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아이폰은 세상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 사람들은 매일 아이폰을 사용한다. 어려운 업무부터 삶의 순간을 포착하고 좋아하는 TV쇼를 보고 게임을 즐기고 글로벌 뉴스를 확인하고 친구에게 연락하기 위해. 우리가 최고의 아이폰을 만들고자 하는 이유다."

무대 위에 오른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열린 애플의 스페셜 이벤트에 참석한 쿡 CEO는 신형 스마트폰인 ‘아이폰13’와 '애플워치7', '아이패드 미니' 등을 직접 소개하며 '그 어떤 제품과도 다르다', '계속 발전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2시 '캘리포니아 스트리밍'을 주제로 제작된 영상이 끝난 이후 등장한 쿡 CEO는 "오프닝의 에너지가 마음에 든다"고 입을 뗐다.

그는 "캘리포니아는 큰 야망과 큰 꿈을 가진 사람들의 땅"이라며 "발전을 이뤄내고 세상을 바꿀 물건을 만들고자 하는 낙관주의자들의 땅"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애플 정체성의 아주 중요한 부분이며 우리가 만들고 실천하는 모든 것에 영감을 준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유튜브에서만 200만명 이상이 실시간으로 시청했다.

가장 먼저 쿡 CEO가 소개한 것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애플TV플러스(+)였다. 그는 애플TV+를 "세계에서 가장 기발한 이야기꾼들이 모인 곳"이라고 정의했다. 또한 "(애플TV+ 콘텐츠들이) 2년도 안돼 130여개 상을 받고 500여 차례나 후보로 선정됐다. 이건 시작일 뿐"이라며 올 가을 공개되는 신작들을 소개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본격적인 신제품 소개는 아이패드부터 이뤄졌다. 쿡 CEO는 "아이패드 같은 제품은 어디에도 없다"며 "사용자가 아이패드로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아졌다"고 강조했다. 9세대 아이패드는 10.2형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와 센터 스테이지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12MP 울트라 와이드 전면 카메라도 탑재됐다.

이어 공개된 아이패드 미니는 전작보다 커진 8.3형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동시, 테두리는 얇아져 콤팩트한 사이즈를 그대로 유지했다. 500니트의 밝기, 넓은 색영역 지원, 반사 방지 코팅, 전면 라미네이션과 같은 기술들을 갖춰 이미지와 동영상을 선명하게 구현 가능하다는 평가다. 이 제품은 A15 Bionic 칩을 탑재해 이전 세대보다 성능도 80% 개선됐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쿡 CEO는 "그 어떤 제품과도 다르다. 아이패드의 모든 기능에 최고의 휴대성을 제공한다"며 "비행 중인 조종사의 무릎, 응급실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사 주머니에 넣어 사용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신형 아이패드 미니는 스페이스 그레이, 핑크, 퍼플, 스타라이트 색상으로 구성됐다. 저장용량은 64GB와 256GB다.

아이패드 신제품들은 이날부터 미국 등 총 28개 국가에서 주문이 가능하며 공식 판매는 오는 24일부터다. 아이패드 미니의 가격은 와이파이(Wi-Fi) 모델 64만9000원, 와이파이+셀룰러 모델 83만9000원부터다. 별도 구입이 가능한 애플 펜슬 2세대의 가격은 16만5000원이다. 아이패드 9세대 가격은 와이파이 모델 44만9000원부터, 와이파이+셀룰러 모델 61만9000원부터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애플은 신형 스마트워치인 애플워치7도 공개했다. 베젤이 얇아지며 전작보다 디스플레이 크기가 20% 커졌고 충전속도도 빨라졌다. 균열에 강한 전면 크리스탈을 사용해 역대 워치 시리즈 중 가장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는 평가다. 쿡 CEO는 애플워치를 "없어서는 안될 일상의 동반자"라며 "여러분이 아끼는 사람과 사물에 연결해준다"고 정의했다.

워치7은 41mm와 45mm 크기로 각각 출시된다. 디스플레이 주변 베젤이 1.7mm로 줄며 화면 크기는 전작 대비 20% 넓어졌다. 애플워치6와 비교해 최대 50% 많은 텍스트를 담을 수 있다. 또한 Always-On Replanet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손목을 올리거나 화면을 탭하지 않고도 최대 70% 밝기로 시계 페이스를 쉽게 볼 수 있다.

애플은 워치7이 역대 가장 견고한 내구성을 자랑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워치6 대비 50%이상 두꺼워져 외부 충격으로 인한 균열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동시, 시각적 선명도는 그대로 유지한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워치7 시리즈는 IP6X 방진 인증과 WR50 방수 등급도 받았다. 배터리 수명은 최대 18시간으로 전작과 동일하다. 다만 충전 속도는 33% 빨라졌다.

이른바 ‘손목위 주치의’로 불리는 워치7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심전도(ECG)·혈중 산소 포화도 측정 등의 기능을 탑재했다. 자전거를 타는 이용자를 위한 새로운 기능도 추가됐다. 넘어짐 감지 알고리즘도 업데이트 및 최적화됐다. 쿡 CEO는 실무진의 애플워치7 소개가 끝난 이후 "애플워치가 할 수 있는 것을 더 확대하고 있다"며 "사람들에게 줄 영향을 보고 싶다"고 기대감도 표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아이폰13이었다. 약 1시간17분동안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아이폰13 시리즈 소개에만 30분 이상 집중됐다.

먼저 쿡 CEO는 "아이폰은 세상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없는 경험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이폰13에 대해 "쉽고 간편한 사용성, 아름답고 견고한 디자인, 방수성능, 긴 배터리 용량, 업계를 선도하는 성능, 최고의 카메라, 개인보호기능 등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사람들은 아이폰을 사랑한다. 아이폰은 계속 발전하고 있다"며 "더 강력하고 더 많은 것들이 가능하고 더 즐겁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아이폰13(6.1인치)’을 비롯해 ‘아이폰13 미니(5.4인치)’, ‘아이폰13 프로(6.1인치)’, ‘아이폰13 프로맥스(6.7인치)’ 등 4종으로 구성됐다.

외관상 큰 변화를 주지는 않았다. 다만 디스플레이 상단에 있는 카메라 노치의 크기가 전작 대비 20% 줄었다. 아이폰13에 탑재된 A15 바이오닉칩은 6코어 CPU와 4코어 GPU를 기반으로 처리 성능이 50% 개선됐다. 카메라 기능도 향상됐다. 프로 모델에는 초근접 촬영으로 사물을 실제보다 더 크게 확대해 찍는 매크로포토그래피(확대 촬영술)가 구현된다. 동영상 촬영에는 ‘시네마틱 모드’를 새로 도입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한 화면 안의 특정 인물이나 사물에 초점을 맞추고 나머지 인물·사물이나 배경은 흐릿하게 해 특정 대상을 강조하는 촬영 기법이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그렉 조스위악 애플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이 아이폰13 프로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이폰13 프로 모델의 설명을 담당한 그렉 조스위악 애플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은 "아름다운 디자인과 업계 최고 수준의 성능, 인상적인 컴퓨테이셔널 포토그래피 기능들을 탑재한 첨단 카메라 시스템을 자랑하고, 놀라운 내구성, 생활 방수 기능, 획기적인 향상을 이룬 배터리 사용 시간까지 갖춰 고객들이 필요할 때 언제든지 아이폰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제품 설명 직후 바톤을 이어받은 쿡 CEO는 "아이폰13이 기대된다"며 자신감을 거듭 드러냈다. 아이폰13 프로 모델에 대해서는 "동급 최고, 아이폰 최대한 활용하려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최첨단 기술 집약됐다"며 "역사상 가장 프로 다운 아이폰"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출고가는 ▲아이폰13 미니 95만원 ▲아이폰13 109만원 ▲아이폰13 프로 135만원 ▲아이폰13 프로 맥스 149만원부터다. 미국과 중국, 일본, 호주, 캐나다, 영국, 독일 등 30여개 국가에서는 오는 17일 사전주문을 시작하고 24일부터 매장에서 판매한다. 국내에서는 다음달 8일 공식 출시된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