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호랑이' 박지원 경고에 野지지층도 우려..'대치전선 확대' 윤석열 휘청

임지혜 입력 2021. 09. 15. 07:48 수정 2021. 09. 15. 10:31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박지원 국가원장이 등장하면서 여야 전선이 갈수록 확산돼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 경선 후보(전 검찰총장)의 시름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고발 사주' 의혹을 둘러싼 여야 전선이 확대되며 갈수록 대선판이 꼬이고 있는 상황에서 윤 후보가 요령있게 대처하는 정치적 스킬이 부족하다는 아쉬움도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발사주 의혹'에 무너지는 尹 독주 체제
박지원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尹에 유리" 경고
윤석열 측 "박지원, 정치 개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전 검찰총장). 공동취재사진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박지원 국가원장이 등장하면서 여야 전선이 갈수록 확산돼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 경선 후보(전 검찰총장)의 시름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대선을 약 6개월 남겨놓은 가운데 수사기관의 집중 포화를 받고 있는데다 계속된 의혹에 일부 지지층이 이탈하면서 경선 독주 체제까지 깨졌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원장은 전날 연합뉴스·경향신문 등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고 공개 경고를 했다. 

그는 "(윤 후보가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을 많이 마셨다. 저는 윤 전 총장과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한 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고도 말했다. 

이어 "(윤 후보의 수사 무마 개입 의혹이 있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문제를 제가 국회에서 맨 먼저 터뜨렸다. 그 자료를 다 가지고 있다"며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한다.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자기(윤 후보)에게 유리하다"고 했다. 

윤 전 서장은 금품 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다가 검찰에서 무혐의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당시 대검 중수1과장이었던 윤 전 총장이 윤 전 서장에게 중수부 출신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박 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윤 후보 측이 '고발 사주' 의혹에 맞서 박 원장의 '제보 사주' 의혹으로 맞불을 놓는 상황에 대한 경고로 해석됐다.

윤 전 총장 캠프 최지현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박 원장의 발언은 윤석열 예비후보에 대한 공갈, 협박임은 물론 국가정보원법이 금지하는 국정원장의 정치 개입임이 명백하다"면서 "국정원장으로서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초개처럼 버린 박 원장은 더 이상 자격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박 원장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2018년 1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당시 박 의원과 조성은 전 국민의당 비대위원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와 박 원장이 설전을 주고 받자 일부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선 정치 후발주자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고발 사주' 의혹을 둘러싼 여야 전선이 확대되며 갈수록 대선판이 꼬이고 있는 상황에서 윤 후보가 요령있게 대처하는 정치적 스킬이 부족하다는 아쉬움도 나왔다.    

일부 누리꾼들은 친야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 "박지원은 추미애랑 체급이 다른데 윤석열이 감당될까" "만렙찍은 (박지원) 정치인이랑 이제 인기 얻고 뭐 좀 해보러는 정치인 중 손해 보는건" "일 크게 만들면 윤석열만 손해" "윤석열 정치 입문 이후 정책 얘기보다 의혹 얘기가 더 많다" "정권교체 희망이 컸는데 준비가 안 된 듯" 등 반응을 보였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지난 13일 '선후포럼'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윤 후보 주변) 파리떼를 제대로 정리하지 못하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힘들 것이라고 했는데 결국 그 파리떼에 둘러싸여 지난 5개월 동안 헤맨 것이 윤 후보의 현주소가 아닐까 싶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실제 야권 유력 대선후보로 각종 대선 적합도 설문조사에서 1위를 거머쥐었던 윤석열 독주 체제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또 다른 대선 후보인 홍준표 후보에게 눈길을 돌렸고 윤석열-홍준표 양강 체제도 재편되고 있다. 일부 여론조사에선 골든 크로스(지지율 역전)도 나타나는 상황이다.

14일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11~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22명에게 '보수 야권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홍 후보는 32.8%로 윤 후보(25.8%)를 앞섰다.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는 7%포인트로 오차범위 밖(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었다. 

지난달 3주차에 실시한 직전 조사에 비해 홍 후보는 10.7%포인트 상승, 윤 후보는 3.0%포인트 하락해 지지율이 역전됐다. 

자세한 결과는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ihye@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