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박지원 "아무리 정치판이 개판이라도.. 尹,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지 마라"

김경호 입력 2021. 09. 15. 08:01 수정 2021. 09. 15. 09:36

기사 도구 모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 조성은씨와의 만남을 거론하며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한 윤 전 총장 측을 향해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지 말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박 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과의 친분 관계를 거론하며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한다. 내가 밖에 나가서 방송 등에서 말하고 다니면 누가 손해겠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는 여야 가릴 것 없이 여러 사람을 만나" /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해" / "이것이 정치공작이고 모략" /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문제를 제가 국회에서 맨 처음 터트렸는데 그 자료를 다 가지고 있다" / "국정원장을 하면서 정치개입을 안 하고 입을 다물고 있는 것"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개인과 단체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 종식 선언 및 과거 불법 사찰에 대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 조성은씨와의 만남을 거론하며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한 윤 전 총장 측을 향해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지 말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박 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과의 친분 관계를 거론하며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한다. 내가 밖에 나가서 방송 등에서 말하고 다니면 누가 손해겠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원장은 “나는 여야 가릴 것 없이 여러 사람을 만난다”며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을 먹었냐. (윤 전 총장은) 저와도 술을 많이 마셨다”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저와도 개인적인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나는 한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냐”며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문제를 제가 국회에서 맨 처음 터트렸는데 그 자료를 다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장으로서)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것인데 왜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느냐”며 “국정원장을 하면서 정치개입을 안 하고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한테 유리하다.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겠냐”고 했다.

박 원장은 국정원 개입 의혹에 대해 “(개입을 했다면) 내가 김대중, 문재인 두 대통령의 얼굴을 어떻게 보느냐”며 “정치에 개입함으로써 국민과 우리 직원들을 배신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옛날에는 국정원장이 날아가는 새도 떨어트렸는데 지금은 새도 안 날아간다. 무엇이 무섭느냐”고도 했다.

자신과 조씨와의 식사 자리에 홍준표 캠프의 이필형 조직1부장이 동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서는 “나는 이필형을 알지도 못한다”며 “윤석열, 홍준표, 조성은, 이필형 다 국민의힘 사람들 아니냐. 경선을 하건, 모의를 하든 모략을 하든 자기들 당내 문제이지 왜 단역배우 박지원을 주연배우로 만들어서 본질을 흐리냐”고 주장했다.

박 원장은 “아무리 정치판이 개판이라도 후보끼리 경선을 하면서 전직 국정원 직원(이필형 부장)을 나와 조씨 사이에 왜 끼어넣느냐”며 “이것이 정치공작이고 모략”이라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