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추미애, TV토론 뒤 "잠이 안 와"..손준성 캐물은 이낙연 겨냥

이세현 입력 2021. 09. 15. 08:28 수정 2021. 09. 15. 09:14

기사 도구 모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손준성 전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유임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책임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가운데 추 전 장관 대선캠프 측은 "이 전 대표의 TV토론 팀장이 윤 전 총장이 아닌 이상 같은 당 후보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질문을 가장한 네거티브"라고 비판했다.

캠프 측은 "이 전 대표는 문제의 청부고발장을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손 전 정책관에 대해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는지'를 거듭 물으며 이번 사건의 책임을 추 전 장관에게 돌리려 했다"라며 "또 윤 전 총장의 혐의에 대한 문제의식 보다는 손 전 정책관을 청부고발의 '시발점'으로 단정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李 "손준성 인사 장관이 책임졌어야" 공세 이어가자
秋 캠프 측 "고발사주 의혹 물타기하는 尹 주장과 그대로" 비판 성명
秋도 SNS 통해 "찬항 개혁 페달 밟을 때 당이 물러나라고 했으면서" 심경 밝혀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손준성 전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유임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책임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가운데 추 전 장관 대선캠프 측은 “이 전 대표의 TV토론 팀장이 윤 전 총장이 아닌 이상 같은 당 후보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질문을 가장한 네거티브”라고 비판했다.

지난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앞서 인사를 나누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뉴시스)
추 전 장관 캠프는 지난 14일 입장문을 통해 “인신공격을 했으므로 검찰개혁을 염원하는 시민과 당원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이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캠프 측은 “이 전 대표는 문제의 청부고발장을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손 전 정책관에 대해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는지’를 거듭 물으며 이번 사건의 책임을 추 전 장관에게 돌리려 했다”라며 “또 윤 전 총장의 혐의에 대한 문제의식 보다는 손 전 정책관을 청부고발의 ‘시발점’으로 단정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자리에 앉힌 것은 ‘장관이 윤 전 총장의 로비에 굴복한 것 아니냐’는 상상하기 어려운 발언을 들어야 했다

며 “손 전 정책관을 청부고발 사건의 시발점으로 단정한 것은 윤 전 총장에 면죄부를 주는 대단히 위험한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마치 손 전 청잭관은 추 전 장관이 임명했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의 측근이 아니라 추 전 장관 사람이라는 식의 윤 전 총장의 주장과 똑같다”라며 “윤 전 총장이 자신의 혐의를 물타기하고 본 청부고발 사건의 본질을 흐리기 위해 주장하는바 그대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개최된 MBC ‘100분 토론’ 주관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이 전 대표는 추 전 장관에게 “손 전 정책관이 문제 있는 사람이란 것을 발견했다면 바로 인사조치했어야 했다. 누구의 로비였는지 모르겠지만. 혹시 윤 전 총장의 로비였나”라고 물었다.

이에 추 전 장관이 “윤 전 총장의 로비에다가 당에서도 엄호한 사람이 있고, 청와대 안에서도 있었다”라며 이 전 대표를 가리켰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장관이 지켜내야지”라고 응수했고 ‘끝까지 지켰다’라는 추 전 장관에 “그 분(손 전 정책관)이 그 자리 지키도록 지켰나”라고 공세를 이어가기도 했다.

추 전 장관은 재차 이 전 대표를 겨냥해 “그런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하자 이 전 대표는 “그런 말씀 안 드렸는데 대통령께서 국민께 사과까지 했다. 담당 장관이었다면 미안해야 옳을 것 같다”며 “다른 쪽 탓을 돌리는 건 추 전 장관 답지 않다”고 맞섰다.

방송 직후 추 전 장관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잠이 오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한창 개혁 페달을 밟고 있을 때 ‘당이 재보궐 선거 분위기 망친다며 장관 물러나라 한다. 그게 정치다’ 라는 소리를 듣고 모두를 위해 물러났었다”라며 “그런데 당은 끝내 개혁 실종시키고 선거 참패하고 검찰의 음습한 쿠데타도 모르고 거꾸로 장관이 징계청구로 키워줬다고 원망을 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제와 해임건의한 대표가 탓을 바꾸려는 프레임걸기를 시도한다”라며 “ 이런걸 정치라고 해야하나 싶다. 그나마 잠잘 시간 아끼며 공분을 토로해 주는 이가 있어 위로가 된다”고 전했다.

이세현 (ple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